[신년사] KT 황창규 회장 “5G 속도로 압도적 1등, 글로벌 1등 도전”
상태바
[신년사] KT 황창규 회장 “5G 속도로 압도적 1등, 글로벌 1등 도전”
  • 박진희 기자
  • 승인 2019.01.02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박진희 기자] KT는 2일 오전 황창규 회장이 KT그룹 6만여명의 임직원들에게 신년사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KT 와 그룹 사 임직원들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 거둔 성과를 격려하고, 2019년 1등 5G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는 의지를 담았다. 황 회장은 2018년 평창에서 최초로 5G를 선보인 것과 소비자들의 5G 인식도(TOM)에서 KT가 1위를 차지한 것을 치하했다. 130만 가입자를 확보한 기가지니를 비롯해 무선기업사업 분야에서 거둔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 2019년은 KT가 4차 산업혁명의 주역으로서 도전이 완성되는 해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3가지 방향으로 적극 노력해줄 것을 임직원들에게 요청했다. 

2019년 KT그룹 신년식에서 인사말하는 황창규 회장

첫째, 5G에서 ‘압도적인 1등’. KT는 5G 예년보다 1개월 이른 지난해 11월에 조직개선을 마무리했다. 기업전용 5G 등을 통해 기업인프라를 5G로 전환시키고 통합 오퍼링, 에지 클라우드(Edge Cloud) 등 KT만의 강점을 살려 초기부터 시장을 주도해야 한다.
둘째, ‘글로벌 1등 플랫폼 사업자’로서 본격적인 성장. AI, 빅데이터, 블록체인, KT-MEG(에너지), GiGA 아이즈(보안) 등 미래 플랫폼과 스카이십(Skyship) 등 재난안전 플랫폼에서 경쟁력을 확보했다.
셋째, 일하는 방식, 기업문화 5G에 맞게 한 단계 더 진화. 5G 시대에 확고한 1등 사업자가 되기 위해 KT만의 일하는 방식을 지속 강화해야 한다.

또한 5G 시대에는 산업간 연결과 융합이 가속화되는 만큼 다른 기업기관과 협업(Collaboration)이 중요하며, 이를 통해 새로운 시장과 가치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5G 시대에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속도’가 중요한 만큼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과감히 빠른 시행을 통해 시장을 선점해 나가자고 말했다.

황 회장은 새해 첫 출근하는 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2019년 5G 1등 사업자로서 각오를 다지는 행사를 주관했다. 2일 아침 황 회장을 비롯한 주요 임원들은 KT광화문빌딩 EastWest로 출근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핸드크림 세트, 마스크팩 등을 새해 응원선물로 전달했다. 이어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2019년 KT그룹 신년식’에 참석했다.

KT그룹사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한 신년행사는 ‘최초에서 최고로, 5G 압승 KT!’를 주제로 진행됐다. 2015년 3월 이후 KT가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기울인 노력과 5G의 미래상이 오프닝 영상으로 상영됐다. 황창규 회장의 신년사 발표에 이어 5G 1등을 다짐하는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황 회장은 “13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국민기업 KT에게 5G 시대를 맞아 국민들의 통신생활뿐 아니라 산업과 생활 전반의 변화를 이끌어야 한다는 사명이 새롭게 주어졌다 이를 위해 KT는 2019년 통신 사업자라는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플랫폼 사업자로 탈바꿈하고자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