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월드 뉴스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중국 패러시스, 독일 완성차 업체에 140GWh 배터리 공급7년간 연 20GWh 공급…국내 배터리 업체들의 새로운 경쟁자
양대규 기자 | 승인 2018.12.18 15:37

[테크월드=양대규 기자] SNE리서치는 중국의 전기차 배터리 제조업체 패러시스(Farasis)가 독일 완성차 업체에 140GWh 규모의 대형 배터리 공급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패러시스는 공식적으로는 미국 업체지만 중국 간저우에 본사를 둔 중국계 미국인 대표의 업체다. 사실상 중국계 업체로 분류된다. 주요 배터리 납품처로 북경자동차가 있으며, 중국 전기차 보조금 지급대상업체에 꾸준히 속해왔다. SNE리서치의 전세계 전기차 배터리 출하량 상위 10개 업체에 속한다.

패러시스의 자동차용 배터리 셀(자료: 패러시스)

패러시스는 최근 한 발표회에서 지난 10월 독일의 한 완성차 업체와 2021년부터 2027년까지 총 140GWh의 배터리 공급을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1년에 20GWh씩 7년에 걸쳐 공급된다. 이는 최근 SK이노베이션이 밝힌 미국 배터리 셀 신축공장의 1년 생산량의 2배 이상이다. SK이노베이션 미국 배터리 생산라인의 1년 생산 규모는 9.8GWh로 예정됐다.

패러시스 측은 이번 건이 자사 최초의 해외 장기 배터리 공급선 수주라고 밝혔다. 다만 납품 업체는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중국계 업체로는 CATL에 이어 두번째다. CATL은 독일 폭스바겐의 MEB 사업에 참여한다.

이번 발표는 국내 배터리 업체들의 해외 전기차 배터리 수주전이 더욱 치열해질 수 있음을 의미한다. 앞서 LG화학·삼성SDI 등 국내 배터리 업체들은 전기차 시장 초반부터 배터리 사업에 진출해 시장 선점에 나섰다. 그러나 전기차 열풍을 불고 온 테슬라가 일본 파나소닉의 배터리를 채용하고,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으로부터 보조금 지급 제한을 받으며 어려움을 겪어왔다. 최근에는 중국 내수시장에서 힘을 얻은 중국 업체들이 국내업체들과 시장 쟁탈전을 벌이기 시작했다.

SNE리서치는 패러시스의 이번 계약 대상이 다임러일 것으로 예측했다. 다임러는 현재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배터리를 공급받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CATL을 배터리 공급선으로 추가하고, 최근 패러시스와 수주 협상을 완료하는 등 공급선 다변화를 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NE 리서치의 김병주 상무는 “글로벌 OEM의 전기 자동차용 전지의 수주전은 LG화학, 파나소닉, 삼성 SDI, CATL, SK 이노베이션의 Top 5 위주의 경쟁이었다. 이번 패러시스의 다임러 프로젝트 수주는 톱 5 외의 전지 회사가 글로벌 자동차 OEM의 대규모 수주를 계약하는 사례로 의미가 있다”며, “기존 톱 5는 많은 수주량을 확보해 생산 공장 증설이나 SCM 구축 등 계약된 수주량을 맞추고, 수익률을 높이는 쪽으로 준비하고 있으며, 그 하위 업체들은 고객 확보를 위한 치열한 수주전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패러시스#Farasis#전기차 배터리#OEM#CATL#SK이노베이션#폭스바겐#테슬라#파나소닉#LG화학#삼성SDI#다임러#SNE리서치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TECHWORLD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