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12.14 금 17:43

상단여백
HOME 뉴스 e비즈니스
모빌아이, 퍼블릭 클라우드 우선 사업자로 AWS 선정
양대규 기자 | 승인 2018.11.27 15:05

[EPNC=양대규 기자] 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s, AWS)는 인텔의 자회사인 모빌아이(Mobileye)가 자율주행차 비즈니스를 위한 퍼블릭 클라우드 우선 사업자로 AWS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모빌아이는 보다 빠른 속도, 민첩성 및 컴퓨팅 성능을 위해 AWS에서 핵심 워크로드를 실행하게 된다. 또한, 모빌아이는 컴퓨트, 스토리지, 데이터베이스, 애널리틱스, 머신 러닝 및 엣지 컴퓨팅을 포함한 AWS의 광범위한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활용하여 혁신을 가속화하고, 자동차 제조사들에게 최첨단의 자율주행 애플리케이션을 공급할 계획이다.

모빌아이는 AWS에서 워크로드를 확장함에 따라, Amazon S3(Simple Storage Service)에 데이터 레이크를 구축하여 센서, 이미지 및 비디오 피드로부터 수집된 수백 페타바이트의 차량 데이터를 수집, 처리 및 분석할 수 있다. 이 데이터를 통해 얻은 통찰력을 기반으로 모빌아이는 훨씬 짧은 주기로 기술을 세밀하게 조정하고, 자율주행 차량 기능을 계속해서 반복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모빌아이의 대표 겸 CEO인 암논 샤슈아(Amnon Shashua) 교수는 “AWS는 가장 포괄적인 서비스와 최고의 성능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우리 팀이 자율주행 차량을 공급하는데 필요한 클라우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AWS를 클라우드 우선 사업자로 선정한 것은 목표로 하는 혁신의 속도와 당사의 전반적인 기술 전략에 부합한다. 우리는 AWS 상에서 보다 민첩한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으며, 가장 진보된 머신 러닝 및 딥 러닝 기술을 활용해 온 18년의 역사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이크 클레이빌(Mike Clayville) AWS 글로벌 세일즈 담당 부사장은 “모빌아이는 AWS를 통해 자율주행 차량을 현실화하기 위해 주행작업을 자동화하는 기술의 도입을 가속화하고 있다. 모빌아이는 AWS의 업계 선도적인 서비스를 활용해 확장성이 뛰어나면서도 내결함성이 우수한 인프라를 기반으로 신속하게 혁신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모빌아이는 이제 최고의 성능으로 운영하고, 수집된 데이터로부터 통찰력을 얻는 동시에, 자율주행 차량을 보다 빠른 속도로 구현하는데 필요한 개발 프로세스의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모빌아이#아마존웹서비스#AWS#인텔#컴퓨팅#자율주행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