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소프트웨어 사전 설치된 PC 84%서 멀웨어 발견
상태바
불법 소프트웨어 사전 설치된 PC 84%서 멀웨어 발견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8.10.31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아시아 9개국 조사 결과 발표

[테크월드=정환용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의 조사 결과, 사전에 불법 소프트웨어를 설치한 PC 5대 가운데 4대가 멀웨어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한국을 비롯해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폴, 대만, 태국 그리고 베트남 등 9개 국가를 대상으로, 시중 가격보다 낮은 가격에 판매되거나 무상으로 소프트웨어 번들을 제공하는 PC 166대를 구입해 자체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구매한 PC 가운데 83%는 불법 소프트웨어가 설치돼 있었고, 불법 소프트웨어가 설치된 PC 가운데 84%에서 트로이목마나 바이러스와 같은 멀웨어가 발견됐다.

새 PC에 불법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는 과정에 이뤄지는 관행 가운데 하나는 컴퓨터 백신, 윈도우 디펜더(Windows Defender) 등의 보안 기능을 해제하는 것이다. 불법 소프트웨어를 활성화하는 데 필요한 해킹 도구를 실행하기 위해서다. 사용자는 각종 멀웨어를 비롯한 사이버 위협에 노출될 뿐 아니라, PC가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이로 인해 개인 문서나 금융 정보와 같은 민감한 정보를 잃을 수 있을 뿐 아니라, PC 성능도 저하될 수도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PC를 구매하기 전에 판매처가 검증된 곳인지, 그리고 정품 소프트웨어가 설치돼 있는지를 확인하길 권고했다. 이밖에도 소프트웨어를 최신 보안 상태로 유지하고, 보안 패치 등 업데이트가 종료된 소프트웨어의 사용을 줄이는 것으로 PC를 보호할 수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