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12.19 수 10:54

상단여백
HOME 동향 국내
현대모비스, 2018년 상반기 영업이익 9810억원…15.5%↓미래사업분야 30% 성장 주목…연말까지 해외 완성차 75억 달러 수주
양대규 기자 | 승인 2018.07.27 15:12

[EPNC=양대규 기자] 현대모비스는 올 상반기 매출액 17조 779억원, 영업이익 9810억원, 당기순이익 1조 187억원을 기록했다고 7월 26일 공시했다. 2017년 상반기와 비교해 매출액 2.7%, 영업이익 15.5%, 당기순이익 18.1% 줄었다. 

(단위: 억 원)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주력 사업인 모듈과 핵심부품 제조분야의 상반기 매출이 13조 651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7% 하락했다. 현대기아차의 생산물량이 감소한 것과 함께, FCA에 모듈 공급을 전담해 온 북미 오하이오공장이 후속차종 생산 준비를 위해 일시적 생산 중단에 들어감에 따라 매출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오하이오 공장은 기존 대응차종의 단산으로 후속차종 생산을 대응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1년 간 생산라인 재정비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해당 사업분야에서 모듈제조 부문의 매출은 9조 6555억원으로 전년 대비 6.7% 줄었지만, 핵심부품과 전동화 부문은 각각 3조 3299억원, 6656억원의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핵심부품 부문은 0.6% 소폭 상승했으며, 전동화 부문은 29.8% 상승했다.

현대모비스의 2분기 실적은 매출액 8조 8836억원, 영업이익 5312억원, 당기순이익 552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1분기 실적 대비 매출액 8.4%, 영업이익 18.1%, 당기순이익 18.7% 증가한 수치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미래사업부문으로 분류되는 핵심부품과 전동화 사업에서는 실적 성장을 이어갈 수 있었다. 하반기에도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활동과 해외완성차로의 수주 확대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며, “올 상반기 계획 대비 36% 초과한 7억 6700만 달러 규모의 해외완성차로의 수주실적을 달성했으며, 추가 수주를 통해 연말까지 총 75억 달러까지 대폭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