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7.16 월 14:39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LG디스플레이 ‘광저우 OLED 합작법인’ 중국 정부 승인 완료
양대규 기자 | 승인 2018.07.10 17:33

[EPNC=양대규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중국 정부로부터 광저우 OLED 합작법인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7월 10일 오후,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으로부터 광저우 OLED 합작법인에 대한 경영자집중신고 비준서를 수령했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 광저우 OLED 공장 조감도

광저우 OLED 법인은 LG디스플레이와 광저우개발구가 각각 70:30의 비율로 투자한 합작사다. 자본금 2조 6000억 원을 비롯해 총 투자 규모는 약 5조 원이다. 현재 8.5세대(2200x2500) OLED 생산공장을 건설 중으로, 2019년 하반기 양산 예정이다. 

광저우 OLED 공장이 완공되면 대형 TV용 OLED를 주력으로 생산하게 된다. LG디스플레이는 월 6만 장(유리원판 투입 기준) 생산을 시작으로, 최대 월 9만 장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재 파주 E3, E4 공장에서 월 7만 장 규모로 생산중인 Capa.를 더하면 2019년 하반기에는 총 월 13만 장이 되어 연간 1000만대 제품 출하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55인치 생산기준)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은 “중국 정부의 승인 결정을 환영하며, 8.5세대 OLED 공장 건설 및 양산 노하우를 총동원해 최대한 일정을 단축함으로써 고객들에게 제품을 적기에 공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가속화 함으로써 LG디스플레이가 글로벌 디스플레이 산업을 지속적으로 선도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광저우#OLED#디스플레이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