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6.19 화 18:46

상단여백
HOME 뉴스 컨슈머
‘라돈침대’ 공포에 방사능측정기 5월 매출 전월 대비 975% 급증가정용 방사능측정기 5월 매출, 전월 대비 975% - 1월 대비 1163% 폭증
정환용 기자 | 승인 2018.05.21 20:31

[EPNC=정환용 기자] 국내 한 침대회사가 음이온 효과를 높이기 위해 매트리스에 도포한 음이온 파우더에서 방사능 물질 ‘라돈’이 다량 방출된다는 것이 밝혀지며, 일명 ‘라돈침대’가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5살 아이를 키우고 있는 주부 김희영(36)씨는 “침대만이 아니라 다른 생활용품에서 혹시나 방사능 물질이나 몸에 유해한 화학물질이 방출되진 않을까 아이와 가족 건강에 신경이 쓰인다”며, “불안한 마음에 가정에서 쓸 수 있는 방사능측정기를 온라인 쇼핑몰에서 주문했다”고 말했다.

화학물질에 대한 공포감이 커지면서 ‘케모포비아’가 다시 확산되고 있다. 커지는 불안감에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방사능측정기를 구매하려는 소비자가 늘면서 5월에만 해당 상품 수요가 증가해 폭발적인 매출 성장을 보이고 있다.

가격비교 사이트 ‘에누리 가격비교’에 따르면, 매트리스에서 라돈이 검출된 것이 밝혀진 5월 초부터 5월 20일까지 방사능측정기 누적 매출이 4월과 비교해 약 975% 폭발적으로 상승했다. 지난 1월과 비교하면 1163% 증가한 수치다. 4월까지 월 평균 방사능측정기 판매 수량은 약 50건 이하에 불과했지만, 5월에 해당 제품군의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

주요 상품으로는 에프티랩의 ‘라돈아이’, ‘라돈아이 플러스’ 2종이 5월 누적 판매량의 약 89%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국내외 기준치 검출을 위한 측정범위에 적합한 가정용으로서 20만 원대 ‘라돈아이’가 77%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라돈아이’는 현재 에누리 가격비교 기준으로 최저가 20만 3000원(무료배송), ‘라돈아이 플러스’는 배송비 포함 33만 원대다. 최근 주문 수요가 급증에 따라 배송이 지연돼,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5월 말이나 6월부터 배송된다고 안내하고 있다.

에누리 가격비교 담당자는 “방사능측정기는 기존에 매출이 크게 변동이 있거나 판매가 활발하던 상품이 아니나, 최근 라돈 검출 매트리스로 인해 폭발적인 매출 증가를 보이고 있다”며, “생활 속에서 방사능, 화학 물질 등에 대한 공포가 확산되면서 방사능측정기 판매는 한 동안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라돈#침대#방사능#측정기#에누리#가격비교#케모포비아#검출#라돈아이#에프티랩#매출#화학

정환용 기자  hyjeo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