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12.13 목 11:26

상단여백
HOME 동향 국내
제우스, 1분기 매출액 1,102억원 달성…단일분기 기준 사상 최대매출액 1,102억원(36%↑), 영업이익 118억원(39%↑), 당기순이익 87억원(190%↑)
김영민 기자 | 승인 2018.05.16 15:41

[EPNC=김영민 기자] 반도체, LCD 및 태양전지 제조장비 전문기업 ㈜제우스(079370, 대표이사 이종우)가 15일 공시를 통해 1분기 연결 실적을 발표했다.

제우스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실적은 매출액 1,102억원, 영업이익 118억원, 당기순이익 87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6%, 39% 상승했으며, 당기순이익은 190%의 높은 증가폭을 보였다. 특히 단일 분기 기준으로 지난해 3분기 달성했던 당시의 사상 최대 매출액 1,090억원을 넘어, 올 1분기 또 한 번 사상 최대 실적 기록을 세웠다.

전반적으로 국내외 반도체 제조장비 매출액이 증가하고, 작년 하반기부터 매출이 발생하기 시작한 BOE의 10.5세대 공급이 안정적으로 마무리되면서 LCD 디스플레이 매출도 늘어 1분기 호실적을 견인했다. 또한 2017년 3분기부터 이어지고 있는 수주와 장비 공급이 1분기에 극대화되면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영업실적 측면에서 올해에도 이 증가세는 유지될 것으로 회사는 전망했다.

회사 관계자는 "6년 연속 매출액 증가를 목표로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당사의 강점이기도 한 안정적 성장 기조 유지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면서 "특히 작년부터 국내외 반도체 및 대면적 LCD에 대한 투자가 진행되고 있어, BOE 공급에 이어 2017년 수주한 CSOT 공급이 상반기부터 시작되면 대면적 디스플레이 사업부문의 매출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반도체 제조업체의 경우 국내투자에 대한 매출이 지속되고 올 하반기 중국 내 토종 반도체 파운드리 업체 및 중국에 진출한 국내 반도체 제조업체의 투자가 예상되고 있어, 이에 따른 반도체 장비 수주도 기대되는 상황"이라며 "회사는 사업부문별로 안정적인 매출을 달성하면서 매출 증가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우스#반도체#공시

김영민 기자  ymkim@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