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5.21 월 08:59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넥스트칩, 1분기 매출액 150.5억원 기록실적 부진 속에 자동차 시장 진입을 위한 긍정적 신호 증가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5.10 14:37

[EPNC=신동훈 기자] 영상 분야 팹리스 반도체 기업 넥스트칩(대표 김경수)는 지난 1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150.5억원, 영업손실 31.7억원, 순손실 27.1억원을 기록했다고 금일 발표하였다.

기존 사업인 영상보안 시장의 경쟁 심화 및 주요 고객사가 많은 중국 시장의 비수기인 1분기의 계절적 요인으로 인해 넥스트칩의 매출 및 매출이익이 감소하였고, 이로 인해 영업손익과 순손익에서의 적자폭이 커졌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실적은 부진하지만 중국 로컬 브랜드향 Auto 향 카메라 ISP(Image signal processor)의 매출은 조금씩 본격화 되는 점과 자회사인 앤커넥트의 실적이 크게 개선되고 있는 점은 분명 긍정적인 신호라고 볼 수 있다.

실적 외에도 자동차 시장 진입을 위한 긍정적인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 
넥스트칩에 의하면 자동차 제조사에 대한 고화질 HD급 이상의 자동차 카메라의 납품을 준비하는 업체, 자율주행 기술 확보가 필요한 업체, 새로운 형태의 제품으로 자동차 카메라향 시장 진입을 노리는 업체 등의 협력요청이 이어지고 있으며, 최근 급진전 되는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또한, 국내 대기업들의 기술협업 요청으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 

넥스트칩 김경수 대표이사는 “실적은 부진하지만, 여러가지 긍정적인 협력 요청이 신규로 발생하고 있고 AVM 소프트웨어 자회사인 베이다스도 중국 자동차 Tier1 업체에게 AVM 솔루션 공급이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어서, 전반적으로 넥스트칩 및 계열사의 자동차 시장 진입은 성공을 향해 가속도가 붙어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넥스트칩

신동훈 기자  sharksin@techworld.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