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12.13 목 15:27

상단여백
HOME 조이뉴스 게임
닌텐도, ‘스위치’ 덕분에 수익 505% 증가2017회계연도 총 매출 96억 6000만 달러 기록
정환용 기자 | 승인 2018.04.27 10:41

[EPNC=정환용 기자] 닌텐도가 지난 2017년 3월 출시한 휴대용 콘솔 게임기 ‘스위치’를 약 1800만 대 판매하며, 2017년 한 해 동안 총 16억 20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다.

닌텐도는 스위치의 매출 목표를 2017회계연도 동안 1000만 대로 설정했다. 결과적으로 2017회계연도 동안 1500만 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고, 2018년 3월 기준으로 총 1779만 대를 판매해 목표를 달성했다. 닌텐도의 다음 목표는 2018회계연도 동안 2000만 대를 판매하는 것인데, 이는 수개월 내에 초과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외신 ‘더 버지’(the Verge)는 닌텐도가 지난해에 총 16억 20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리며, 전작 ‘위 유’(Wii U)의 판매 실적보다 505% 높은 수치라고 보고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약 96억 6000만 달러로 116% 증가한 수치다. 이는 하드웨어 뿐 아니라 닌텐도의 퍼스트파티 게임으로 1000만 카피를 판매한 ‘슈퍼마리오 오디세이’, 900만 카피를 판매한 ‘마리오 카트 8 디럭스 에디션’, 그리고 600만 카피를 판매한 ‘스플래툰 2’의 영향도 컸다.

외신 로이터는 이와 함께 닌텐도의 수장 타츠미 키미시마(Tatsumi Kimishima, 68)가 일선에서 물러나고, 닌텐도 글로벌 마케팅∙공동기획 총괄 슌타로 후루카와(Shuntaro Furukawa, 46)가 새로운 사장으로 선임됐다고 전했다. 후루카와는 ‘스위치의 흥행 가속을 지키고 더욱 확장시킨다’는 전략을 수립한 것으로 전해졌다.

▲닌텐도 SNES 클래식.
▲닌텐도 라보(LABO).

닌텐도는 스위치와 소프트웨어 판매 뿐 아니라 최근 출시한 슈퍼패미컴 클래식 ‘SNES Classic’를 500만 대 이상 판매했고, 스위치의 조립형 액세서리 킷 ‘닌텐도 라보’(Nentendo Labo)도 출시해 새로운 사장의 전략에 탄력을 더하고 있다. 또한, 수많은 유저들이 기다리고 있는 ‘포켓몬’(Pokemon) 시리즈의 새로운 타이틀이 3DS 다음으로 스위치 타이틀로 출시될 예정이어서, 당분간 전 세계의 닌텐도 스위치 열풍은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닌텐도#스위치#switch#매출#초과#snes#클래식#슈퍼#패미컴#classic#포켓몬#pokemon#라보#labo

정환용 기자  hyjeo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