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m, ‘커넥티드 디바이스’ 1조 세상 구현 위한 솔루션 공개
상태바
Arm, ‘커넥티드 디바이스’ 1조 세상 구현 위한 솔루션 공개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8.04.24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ed 적용해 IoT 보안, 개발, 디바이스 관리 간소화

[테크월드=양대규 기자] Arm이 커넥티드 디바이스 1조 개의 세상을 구현하려면 업계에서 가장 효율적이며 안전한 반도체를 설계하는 것 이상이 필요하다. 생애주기에 걸쳐 IoT 디바이스를 안전하게 개발, 배포, 관리하는 방식을 더욱 쉽게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를 통해 기업은 IoT 데이터가 제공하는 기회를 활용하고, 이를 비즈니스 데이터와 결합하여 가치 있는 비즈니스 성과를 창출할 수 있다. 그러나 이들 기업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IoT를 활용해 이러한 비즈니스 성과를 달성할 수 있는 기회를 추구하는 과정에서 IT 복잡성이 배가되고 보안 문제가 더욱 심화될 거란 생각을 갖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통합으로 인한 보안과 복잡성에 대한 우려는 일리가 있다. 이는 Arm이 Mbed 플랫폼을 통해 해결하고자 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이 플랫폼은 지난 한 해 동안 30% 이상 성장한 30만여 명의 개발자가 참여하는 강력한 커뮤니티의 지원 하에 연결, 디바이스 관리, 보안, 프로비저닝 등이 포함된 필요한 IoT 빌딩 블록을 제공한다.

또한, Mbed Cloud와 IBM 왓슨 IoT 플랫폼을 연결하는 IBM 등 80여개 파트너가 참여해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생태계 역시 Mbed 플랫폼을 지원한다. 그리고 오늘, 우리는 IoT 디바이스에 보다 유연한 보안 인증을 제공하기 위해 Mbed Cloud와 사이버트러스트(Cybertrust), 글로벌사인(GlobalSign)을 통합했다.

이러한 통합은 IoT 특성이 점차 진화하고, 이를 대규모로 구현하는 과정에서 기업이 마주하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Arm이 어떻게 나서고 있는가를 보여주는 최신 사례에 불과하다. 여기서 말하는 문제점에는 공급 업체 단편화, 디바이스 유형, IoT 환경 및 규제 제약으로 인한 다양한 호스팅 요구사항 등이 포함된다. 사실, 업타임 인스티튜트(Uptime Institute)에 따르면 기업 워크로드의 65% 가량은 온프레미스 데이터 센터에 계속 머물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기업은 퍼블릭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통합 뿐만 아니라 온프레미스 배포 솔루션에 대한 지원도 필요로 한다는 뜻이다.

Mbed Cloud와 Mbed Cloud On Premise는 이러한 기대를 염두에 두고 설계된 것으로, 고객이 원하는 강력한 디바이스 관리, 연결 및 프로비저닝을 제공하며 퍼블릭/프라이빗 클라우드나 온프레미스, 하이브리드 환경을 전천후로 지원한다. 기업은 강력한 보안과 확장성 및 간편함을 결합해 배포 방식에 관계 없이 전체 IoT 환경을 관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