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10.15 월 13:41

상단여백
HOME 뉴스 포토
베이징 모터쇼서 만나는 'BMW 전기차' 시리즈
양대규 기자 | 승인 2018.04.19 21:58

[EPNC=양대규 기자] BMW는 오는 4월 25일부터 5월 4일까지 개최되는 ‘2018 베이징 모터쇼’에서 BMW X7 i퍼포먼스 콘셉트와 BMW i 비전 다이내믹스를 아시아 최초로 선보인다. 이밖에도 뉴 M2 컴페티션 모델과 중국형 뉴 X3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뉴 X4, X2, 8시리즈 콘셉트를 아시아 최초 공개한다.

BMW X7 i퍼포먼스 콘셉트
BMW X7 i퍼포먼스 콘셉트는 럭셔리급 품격과 함께 6인승의 여유롭고 넉넉한 차량 크기,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장착됐다. 또한 BMW 트윈파워 터보 가솔린 엔진과 결합된 획기적인 BMW eDrive 기술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 트레인으로 탁월한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X7 i퍼포먼스 콘셉트는 장엄한 외관과 돋보이는 차량 비율로 럭셔리 모델의 존재감과 역동성을 강조한 모델로, 수직으로 솟아오른 대형 키드니 그릴, 레이저 라이트를 장착한 트윈 헤드라이트, 강력한 주행성능을 암시하는 대형 공기 흡입구 등 럭셔리 모델에 걸맞는 웅장한 외관을 갖췄다.

실내 또한 12.3 인치 계기판 클러스터 스크린과 중앙의 터치 스크린 디스플레이는 미래적 디자인으로 설계되었고, 3열로 배치된 6개의 좌석 중 4개의 시트는 콘셉트 모델 전용의 개별 디자인으로 구성됐다. 2열 좌석에 배치된 터치 스크린을 통해 BMW 커넥티드(BMW Connected)의 다양한 기능들을 손쉽게 조작이 가능하며, 루프의 레이저 조명과 실내 곳곳에 위치한 역동적인 앰비언트 라이트의 은은한 효과로 럭셔리 모델의 인상적인 내부 분위기를 연출한다.

BMW i 비전 다이내믹스
BMW i 비전 다이내믹스는 BMW 그룹의 전기차 모델 군인 i3와 i8 사이에서 위치하는 역동적이고 실용적인 4도어 그란 쿠페로, E-모빌리티를 추구하는 BMW 그룹의 이미지를 명확하게 보여주는 새로운 비전 콘셉트카이다. 

특히, 기존 BMW i 시리즈에서 전혀 볼 수 없었던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적용했다. BMW 디자인 철학인 역동성, 혁신과 더불어 작은 디테일까지 정교한 독보적인 품격을 보여주는 한편, 미래이동성에 필수적인 기능과 BMW 특유의 디자인 전통을 계승해 진보적으로 새롭게 재해석하고 있다.

BMW i 비전 다이내믹스는 1회 충전으로 최고 60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최고속도는 200km/h,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은 단 4.0초의 성능을 보유해, E-모빌리티 기술의 한계를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BMW 뉴 i8 로드스터
BMW i8 로드스터는 기존 BMW i 모델의 디자인적 감수성과 함께 로드스터 특유의 개성이 강조된 2인승 오픈탑 모델이다.

엔진과 전기모터 출력을 통해 최고출력 374마력의 강력한 힘을 발휘하며,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 시간은 불과 4.6초에 불과하다. 사계절 패브릭 소프트톱은 차량이 약 50km/h로 주행 시 15초 이내에 개폐가 가능하다.

또한, i8 특유의 프레임리스 시저 도어와 윈드쉴드 프레임이 CFRP 소재로 제작되어, 사고 시 탑승자를 안전하게 보호한다.

#BMW#전기차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