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12.14 금 17:43

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
ETRI, NAB서 최신 방송장비기술 큰 호응ATSC 3.0 기반 최첨단 방송 장비기술로 서비스 활성화
양대규 기자 | 승인 2018.04.09 10:42

[EPNC=양대규 기자] 국내 연구진이 최초로 개발해 국제표준으로 이끈 초고화질(UHD) 전송기술이 기술이전 되어 TV로 상용화되고 있다. 연구진은 이제 국내 방송장비업체들과 함께 외국 방송사 장비진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4월 9일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가스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방송 장비 전시회인 ‘국제 방송 장비 전시회(National Association of Broadcasters, NAB) 2018' 에 참가, 최신 방송 기술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전시회에서 연구진은 국내 방송장비업체들과 함께 UHD 방송을 위해 꼭 필요한 방송장비기술을 전시해 큰 호응을 얻었다고 말했다.

ETRI는 세계 시장이 주목하는 신규 방송통신 미디어 기술로 먼저 ATSC 3.0 기반 단일주파수망(SFN) 기술을 선보였다. 본 기술은 방송망을 꾸미기 위한 기술이다. 송수신 장비는 상용화되어 전 세계가 쓰고 있다. 다음으로 연구진은 ATSC 3.0 기반 공동시청 안테나 시스템 기술을 전시했다. 본 기술은 올 연말 상용화가 예정된 기술로 아파트 혹은 다가구 주택에서 하나의 안테나로 모든 가구가 TV를 동시에 시청할 수 있도록 만든 기술이다.

ETRI는 이외에도 ATSC 3.0 기반의 계층분할다중화(LDM) 기술과 스케일러블 영상압축(SHVC) 기술을 결합한 멀티 채널 HD 기술을 선보였다. 본 기술은 현재 미국진출을 위해 노력중으로 실시간 사용이 가능한 방송장비다. 마지막으로 연구진은 ATSC 3.0기반 방송 게이트웨이(GW) 가상화 시스템 기술을 전시했다. 방송장비를 클라우드 시스템과 같은 곳을 통해 가상적으로 올려 SW로 사용이 가능한 장비다.

연구진은 위의 기술들은 그동안 ETRI가 개발해 시연 뿐만 아니라 실제 ATSC 국제표준 기반으로 만들어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만든 장비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본 장비들은 방송국 등에 설치되어 UHD TV방송 서비스를 본격 활성화 하게 될 것이라고 보았다.

또한, 이번 전시에는 ATSC3.0의 시스템 표준 기술인 엠펙 미디어 전송(MMT) 방식을 이용했고, 본 전시를 위해 삼성전자는 기존 UHD 방송에 하이 다이내믹 레인지(HDR)기술을 더해 사실감을 향상시킨 최신형 QLED TV를 통해 검증했다. 아울러 이번 전시회에는 ETRI와 삼성전자 외에도 애니퓨쳐텍, 카이미디어, 클레버로직, 로와시스, 마루이엔지, 에이티비스 등 국내기업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ETRI는 이번 NAB 2018에서 지난해에 이어‘Korea UHD On-Air' 라는 슬로건으로 국내 방송사(KBS, MBC, SBS) 및 장비 개발 중소기업과 함께 UHD 테마관을 통해 공동 전시를 했다. 이로써 국내 기업의 ATSC 3.0 방송장비 홍보 및 해외 진출에 커다란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ETRI 이수인 방송·미디어연구소장은 "세계 최대 규모의 방송 전시회 참여로 우리의 방송기술 우수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고 국내 방송장비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과 국내·외 UHDTV 방송서비스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ETRI는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중계를 미국 CBC 방송사와 함께 ATSC 3.0 기반 LDM 기술을 활용, 미국에서 초고화질(UHD), 이동 고화질(HD) 방송 생중계에 성공한바 있다. 또한, ETRI LDM 기술은 지난 2015년 ‘NAB Show 2015’기술 개발 공로로 ‘기술혁신상’을 수상했으며, IEEE 방송기술협회 최우수논문상, 다수의 베스트논문상 등을 수상한바 있다.

#ETRI#NAB#UHF#ATSC 3.0#SFN#LDM#SHVC#MMT#QLED TV#HDR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