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9.21 금 17:17

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
화웨이, 글로벌 기업과 ‘5G 슬라이싱 협회’ 공동 창립 발표차이나모바일, 도이치텔레콤,디지털도메일, 프라운호퍼, GE, 중국전력과학원, 텐센트, TIM, 폭스바겐AG 등 참여
이나리 기자 | 승인 2018.03.02 09:53

[EPNC=이나리 기자] 정보통신기술(ICT)을 제공하는 화웨이는 차이나모바일(China Mobile), 도이치텔레콤(Deutsche Telekom), 디지털도메일(Digital Domain), 프라운호퍼 FOKUS(Fraunhofer FOKUS), GE, 중국전력과학원(CEPRI), 텐센트(Tencent), TIM, 폭스바겐AG(Volkswagen AG)과 함께 ‘5G 슬라이싱 협회(5G Slicing Association)’ 창립을 발표했다. 

협회는 버티컬 산업의 요구사항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정의하는 과정 내 5G 네트워크 슬라이싱의 잠재적인 애플리케이션 시나리오를 다룰 예정이다. 협회의 주요 계획은 핵심 기술 문제 연구, 슬라이싱 관련 표준개발기구(SDOs)와 협력,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능을 검증하기 위한 테스트베드와 시험 추진이다. 

5G 네트워크는 더 빠른 속도와 짧은 지연시간을 자랑하며, 이전 세대에 비해 한층 안정성과 전반적인 네트워크 성능, 효율성이 향상된다. 또한 5G는 생산성 향상을 위한 중요한 도구로 활용될 수 있으며, 많은 버티컬 산업 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가능하게 한다. 5G네트워크는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와 같이 빠르게 성장하는 애플리케이션 유형에서 버티컬 산업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충족하기 위해 보다 스마트하고, 유연할 뿐만 아니라 더욱 맞춤화된 성능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5G 핵심 혁신 기술이며,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서비스 보장 전용 네트워크가 효율적으로 구축될 수 있도록 빠르고 고객맞춤형 역량을 제공한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각기 다른 비즈니스 요구사항에 따라 5G 네트워크를 적용해, ICT산업과 다른 버티컬 산업에 새로운 기술과 비즈니스 기회를 선보일 가능성이 잠재한다. 

‘5G 슬라이싱 협회’ 회원사들은 5G 네트워크 슬라이싱을 통한 모든 잠재력을 실현하기 위해 긴밀하게 협조할 예정으로, 협회의 주요 활동은 다음과 같다. 

- 슬라이싱에 관한 업계 전반의 기술적 이해 구축
- 다양한 산업에서의 슬라이싱 이용사례(Use case) 연구 및 정의, 이에 따른 요구사항 도출 
- E2E 슬라이싱 표준개발기구를 조직, 관련 표준에 관한 정보 제공
- 사업 지향적 슬라이싱 테스트베드와 시연 진행 

글로벌 기업으로 구성된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협회는 산업 디지털화 추진에 참여하는 더욱 많은 파트너사를 환영하고 있으며, 이 대상으로 ICT 업계와 버티컬 산업뿐만 아니라 보다 광범위한 생태계와 가치사슬도 포함한다. 협회는 요구사항 표준화가 목적인 GSMA 네트워크 슬라이싱 태스크포스(NEST)와도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

양 차오빈(Yang Chaobin) 화웨이 5G 제품 사업부 사장은 “5G 상용화 출시를 목표로 5G 슬라이싱 혁신을 추진하고자 이 협회를 창설했으며, 협회를 통해 이종산업간 협업, 모바일 산업과 버티컬 산업 간의 협력을 증진할 것이다”며 “화웨이는 함께하는 회원사와 버티컬 산업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연구하고, 5G E2E 솔루션을 개발하고 검증할 것이다. 이에 따라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를 활용해 eMBB 경험을 향상한다는 목표를 이루고자 한다. 앞으로 5G네트워크는 언제, 어디서든 유비쿼터스한 모바일 연결을 가능하게 할 것이다”고 밝혔다.  
 

#화웨이#5G 슬라이싱#차이나모바일#도이치텔레콤#디지털도메일#프라운호퍼#GE#중국전력과학원#텐센트#TIM#폭스바겐AG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