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12.13 목 11:26

상단여백
HOME 동향 글로벌
스마트폰 LTPS LCD 패널 시장, '중국 티안마' LG · 샤프 제치고 2위
이나리 기자 | 승인 2018.02.08 13:57

[EPNC=이나리 기자] 글로벌 산업분석 기업 IHS 마킷에 따르면, TFT LCD와 AMOLED를 모두 포함한 2017년 휴대전화용 디스플레이 패널 총 출하 대수는 전년 대비 3% 성장한 20억 1000만대로 추산된다. 

2017년 휴대전화용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저온폴리실리콘(LTPS) TFT LCD 패널의 출하량은 전년 대비 21% 성장한 6억 2000만대로 추산되며, 비정질실리콘(a-Si) TFT LCD 패널의 경우 같은 기간 4% 감소한 9억 7900만대로 추산된다. 휴대전화용 AMOLED 디스플레이는 아이폰X 출시로 2017년 하반기 출하량이 급증했지만, 상반기 수요 약세로 인해 연간 출하량은 4억 200만대로 전년 대비 3% 성장하는데 그친 것으로 추정된다.

IHS 마킷의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지능 서비스' 리포트에 따르면, 스마트폰용 LTPS TFT LCD 시장에서 중국의 패널업체인 티안마(Tianma)가 화웨이와 샤오미 등 중국의 주요 스마트폰 기업에 패널을 공급하며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였다. 2017년 티안마가 공급한 스마트폰용 LTPS TFT LCD 패널은 1억 500만대로 2016년 대비 두 배에 육박하는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추산된다. 티안마의 시장 점유율은 전년 대비 6%포인트 상승한 17%를 차지하면서 2위를 차지했다. 이는 LG 디스플레이와 샤프를 제치고 올라선 결과다. 

3위인 LG 디스플레이는 공급량 4%포인트 감소, 점유율 16%를 기록했고, 4위인 샤프는 공급량 1%포인트 감소, 점유율 13%로 나타났다. 2017년에도 1위 였던 재팬디스플레이(JDI)는 선두를 지켰으나 시장점유율은 10%포인트 감소한 26%를 차지한 것으로 보인다. 

2-17년 휴대전화용 LTPS LCD 패널 시장 점유율 (자료: IHS) 

IHS 마킷의 히로시 하야세(Hiroshi Hayase) 수석 이사는 “LTPS TFT는 스마트폰용 고해상도 패널 생산을 위한 핵심기술로, LTPS 제조공정은 매우 복잡하여 생산설비마다 이를 최적화하는 데는 경험이 필요하다. 경험 면에서는 일본과 한국의 패널업체들이 중국보다 경쟁적 우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티안마와 BOE 등 중국 LCD 패널업체들도 자국 내 스마트폰 브랜드의 높은 수요에 대응할 정도로 LTPS 기술을 빠르게 따라잡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스마트폰#LCD#중국#티안마#LG디스플레이#샤프#재팬디스플레이#JDI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