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8.14 화 14:09

상단여백
HOME 뉴스 부품·센서
현대모비스, 최첨단 ‘충전’·’자동주차’ 기술 양산 준비자동차 부품사 중 세계 두 번째, 국내 최초…친환경차 우선 공급
양대규 기자 | 승인 2018.02.06 17:15

[EPNC=양대규 기자] 현대모비스가 독자 개발한 최첨단 제동·주차 기술을 국내 업체 최초로 본격 공급한다. 글로벌 부품업체 중에서는 두번째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충남 천안공장과 충북 진천공장에서 각각 차세대 전동식 통합 회생제동시스템(integtated MOBIS Electronic Brake, iMEB)과 원격 전자동 주차시스템(Remote Smart Parking Assist, RSPA)의 양산 준비를 마쳤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제동·주차지원시스템 후발 주자에서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특히, 전동화·자율주행 시대에 최적화된 기술에 개발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글로벌 경쟁사 대비 앞선 기술 포트폴리오를 확보했다.

iMEB·RSPA는 기획 단계부터 경쟁 기술을 빠르게 추격하는‘캐치-업(Catch-Up)’ 전략 대신 선도 기술을 단번에 확보하는‘점프-업(Jump-up)’전략을 과감히 적용해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는 쾌거를 이뤄낸 것이다. 경쟁사들이 분리형(유압식·전동식) 회생제동시스템, 조향·가감속·변속을 자동화한 전자동 주차시스템의 상용화에 집중할 때 현대모비스는 단계별 기술을 모두 확보하면서 한 차원 높은 단계로 ‘점프-업’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iMEB, RSPA의 친환경차 양산 공급을 계기로 향후 국산 내연기관 자동차까지 공급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이 아직 초기 단계인데다 충분한 기술경쟁력까지 확보한 만큼 해외 수주에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ICT 연구소장 양승욱 부사장은 “현대모비스는 오는 2021년까지 연구개발 투자 비중을 현재 핵심부품 매출 대비 7% 선에서 10%까지 끌어올려 글로벌 리더로 도약하기 위한 첨단 기술 확보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동식 통합회생제동시스템, iMEB(integrated MOBIS Electronic Brake)
회생제동시스템은 차량 감속 시 구동모터를 발전시켜 배터리를 충전하는 친환경차 전용 핵심부품이다. 일반 내연기관 자동차의 제동시스템 대비 에너지 손실을 70% 줄이고 하이브리드차 연비 개선 효과의 40%를 차지할 만큼 연비 경쟁력에 필수적이다.

iMEB는 현존하는 회생제동시스템 중 가장 진보한 형태로, 기구·소프트웨어적 측면에서 혁신을 이뤘다. 우선 유압 충진식 ‘제동압력 공급부’를 모터를 적용한 전동식 시스템으로 개발했다. 서로 분리됐던 ‘제동압력 공급부’와 차체자세제어 등 30여개 첨단제동 기능을 담당하는‘제동 제어부’를 일체화했다.

제동 제어부에는 전방 추돌방지 지원시스템(Front Collision Avoidance, FCA), 적응형 순항제어시스템(Advanced Smart Cruise Control, ASCC) 등 ADAS 기능뿐만 아니라 전자식 주차브레이크(Electronic Parking Brake, EPB)까지 통합 적용했다.

그 결과 현대모비스 iMEB는 글로벌 선도 제품 대비 제동 응답성은 13% 높이고 중량은 5% 낮췄다. 원가도 기존 유압 충진식 분리형 시스템 대비 30% 줄였다. 이에 따라 긴급 제동 거리를 단축시키고 연비 개선, 부품 크기 축소뿐만 아니라 완성차 가격경쟁력에도 일조하게 됐다.

iMEB는‘제동 적용감’등 감성품질도 유럽 최고급 대형세단 수준으로 구현했다. 현대모비스는 iMEB 개발 과정에서 해외 20건 포함 총 109건의 특허를 국내외에 출원했다.

원격 전자동 주차시스템, RSPA(Remote Smart Parking Assist)
RSPA는 주차‧출차에 필요한 변속, 핸들링, 가감속을 모두 자동화하고 스마트키 원격제어기능을 추가한 것이다. 자동차 전후·측방 12개 초음파 센서가 주차공간 탐색을 완료하면 운전자가 승·하차한 상태서 스마트키 조작으로 자동 주차하는 식이다. 반대로 주차된 차량을 원격 출차시킬 수도 있다.

현대모비스 RSPA는 업계에서 가장 우수한 수준의 주차공간 인식률과 주차감을 구현했다. 직각·평행주차시 주차공간을 인식하고 주차까지 성공적으로 완료하는 이행률은 경쟁사 시스템 대비 약 30%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원격전자동주차시 조향감도 일반 운전자가 주차하는 것과 유사해 이질감이 적은 것도 강점이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연내 ‘자동 발렛 주차 기술’까지 확보할 계획이다. 원격 전자동 주차시스템은 안전상의 이유로 운전자가 차량 반경 4m 이내에서 자동 주차 과정을 원격 제어해야하는 반면, 자동 발렛 주차는 주차 건물이나 시설 등 차 대 인프라 통신으로 운전자 감시나 제어 없이도 자동차가 알아서 주차하거나 출차하도록 지원하는 기술이다.

주차지원시스템은 초음파 센서로 주차 거리를 경고하는 ‘주차 거리 경보시스템’, 조향만 자동화한 ‘주차조향 보조시스템’, 조향·가감속·변속 기능을 모두 자동화한 ‘전자동 주차시스템’, 스마트키나 스마트 디바이스 등을 활용한 ‘원격 전자동 주차시스템’ 등의 순으로 기술 난이도가 높아진다.

#현대모비스#iMEB#RSPA#자율주행#친환경차#전기차#하이브리드카#자동주차#오토모티브#모빌리티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