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5.28 월 16:20

상단여백
HOME 조이뉴스 종합
아셀떡, 포천시에 떡국 떡 100상자 전달재난재해구호품 합의서 서명, 지역주민 위해
정환용 기자 | 승인 2018.02.05 09:22

[EPNC=정환용 기자] 아셀떡은 경기도 포천시와 재난재해구호품 상호지원 합의서에 대한 서명식을 거행하고, 명절을 앞둔 지역주민을 위해 현미와 흰쌀로 만든 떡국 떡 100상자(1200인분)를 전달했다.

아셀떡과 포천시는 불 없이 찬물만 부어 10여 분 만에 뜨겁게 끓여 먹을 수 있도록 개발된 아웃도어 레저용 ‘끝판 떡국’과 ‘끝판 떡볶이’가 추운 겨울 자리를 비울 수 없는 관내 40여 곳의 AI 초소 근무자들에게 효과적인 먹거리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이번 합의에 서명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왼쪽부터)김덕진 포천시 경제복지국장, 김종천 포천시장, 아셀떡 김명진 대표, 이희승 포천시의회 의원.

이번 합의를 통해 포천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내 기업체에서 생산하는 제품을 우선적으로 구매하도록 노력하고, 아셀떡은 각종 재난·재해 발생 시 이재민 구호품을 적극 후원하기로 하였다. 실제로 포항 지진이 발생했을 때, 모 업체가 끝판 떡국을 1000개 구매해 재난재해구호품으로 현장에 전달한 바 있다.

김명진 아셀떡 대표는 “수해나 지진 발생 시, 재해를 당한 현장에서 학교나 체육관 등으로 대피한 주민들은 음식을 제대로 조리해 먹기 어렵다. 이런 상황에선 찬물로 간편하게 조리해 먹을 수 있는 즉석 음식이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김종천 포천시장은 “포천의 유기농 쌀 ‘해솔촌’의 소비를 촉진해 온 아셀떡의 아웃도어 식품은 레저시장뿐만 아니라 재난재해 현장에서도 구호품으로 사랑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전통식품의 세계화에 도전하는 모습이 많은 업체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셀떡#떡국#떡볶이#포천#재난#재해#구호#지역경제#해솔촌#아웃도어

정환용 기자  hyjeo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