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표준기반 5G 상용시스템 제안요구서(RFP) 설명회 개최
상태바
KT, 표준기반 5G 상용시스템 제안요구서(RFP) 설명회 개최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8.01.29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TT도코모 등과 함께 5G MVI 규격 개발 추진해 글로벌 5G 생태계 확대

[테크월드=양대규 기자] KT는 1월 29일 6개 글로벌 제조사가 참석한 가운데 ‘5G 상용시스템 개발 협력사 선정을 위한 5G 제안요구서(RFP)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KT는 제조사들에게 5G 상용화 방향과 주요 기술 요구사항 대해 설명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KT가 작성한 5G 제안요구서에는 KT의 5G 상용망 구축 계획을 반영한 3GPP 표준 기반의 5G 상용시스템 요구사항이 포함되어 있다. 설명회를 통해 KT는 사업자들에게 평창 5G 서비스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5G 사업방향과 5G 상용화를 위한 주요 기술 요구사항을 제시한다. 또한, 이날 설명회에선 ▲미래 지향적 클라우드 통신 구조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5G 관제 시스템 ▲5G MVI(Multi-Vendor Interoperability) 규격화를 통한 중소기업과의 상생 등을 비롯한 KT의 5G 상용화 중점 추진 사항 등을 설명한다.

제안요구서에는 KT가 NTT 도코모와 글로벌 제조사와의 기술 협력을 통해 5G MVI(Multi-Vendor Interoperability, 이종 시스템 간 상호운용성) 규격을 개발하기로 한 내용도 담겼다. 이 5G MVI 규격 개발이 완료되면 복수 업체 장비의 혼용이 가능해져 이종 장비 업체들이 함께 5G 망 구축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특히 KT는 5G MVI 규격을 조기 개발하고, 5G MVI 규격이 글로벌 표준 규격에 반영될 수 있도록 표준화 활동을 강화해 글로벌 5G 생태계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한다. 아울러 MVI 규격을 통해 대기업 중심의 5G 시스템 공급업체와 중소업체 간 기술 공유의 기반을 마련하여 상생에도 주안점을 둘 방침이다.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서창석 전무는 “지난 3년 간의 평창 5G 서비스 준비 경험을 발판으로 이제 KT가 세계최초 5G 상용화 준비를 위한 본격화한다”며, “혁신적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며 국내외 많은 협력사들과 상생할 수 있도록 5G 생태계 조성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