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8.1.19 금 10:05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엔비디아, PC 게임 인구 10억 명 시대 연다
정환용 기자 | 승인 2018.01.10 10:49

[EPNC=정환용 기자] 엔비디아가 CES 2018에서 게이밍 관련 다양한 뉴스를 발표했다.

엔비디아는 ▲초대형 스크린에서의 PC 게이밍 경험을 위한 빅 포맷 게이밍 디스플레이(BFGD) 플랫폼 공개 ▲PC 사용자들이 고성능 게임을 10억 대의 PC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지포스 NOW(GeForce NOW) 베타 버전 확대 ▲게임플레이의 커스터마이징을 지원하는 새로운 지포스 익스피리언스(GeForce Experience) 기능 도입 등이다.

PC 게이밍 시장은 미화 330억 달러 규모로 크고 꾸준히 성장하는 시장이다. PC 게이밍 시장의 거대해진 규모는 수치상으로도 드러난다. 전 세계적으로 PC 게이머들의 수는 10억 명을 상회하며, 2020년에는 14억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반증하듯, e스포츠는 2020년까지 2016년 대비 2배가량 증가한 6억 명의 팬을 거느린 새로운 관람형 스포츠로 부상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한, 유튜브(YouTube), 트위치TV(Twitch tv) 등의 매체를 통해 게이밍 중계를 관람하는 인구가 6억 5천만 명에 육박하면서 게이밍 자체가 새로운 형태의 대중 매체로 부상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개발사 블루홀의 ‘플레이어 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PlayerUnknown’s Battlegrounds, PUBG)로, 쉴 새 없이 전개되는 배틀로얄 게임이 급부상한 것은 PC 게임이라는 특성 덕분이었다. 불과 몇 개월 만에 전 세계적으로 수백만 명의 게이머들이 배틀그라운드를 플레이하고 있고, 이들의 플레이를 관람하는 대중도 자연스럽게 등장했다.

현재까지 배틀그라운드의 관람 인구는 2억 명으로, 미국의 대표적인 스포츠 프로그램인 NBC ‘선데이 나잇 풋볼’ 시청 규모의 10배에 이른다. 이들의 규모는 90% 이상이 지포스(GeForce)를 이용해 직접 게이밍을 즐기는 인구인 2500만 명을 상회한다.

PC 플랫폼은 개방 이후 기술적인 발전을 거듭하며 PC에 더욱 다양한 역량을 부여해, PC 게이밍 분야에 더 많은 게임 개발사들이 뛰어들었다. 그리고 이들이 개발한 콘텐츠가 게이머들을 매료시키면서 이 분야에 더욱 많은 대중적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엔비디아는 이런 선순환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형태, 광원, 버텍스 프로그램, 픽셀 셰이더, GPU의 발명 등 PC 분야의 3D 그래픽 발전을 이끈 기술 대부분이 엔비디아에 의해 도입된 것이다.

엔비디아는 PC 게이밍 분야의 발전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엔비디아의 플래그십 제품인 지포스(GeForce) GTX 1080 Ti 그래픽카드는 차세대 UHD 디스플레이 게이밍 시대를 가능하게 하는 것은 물론, 몰입형 가상현실 경험이라는 새로운 세대의 등장을 지원하며, 게임 개발사에는 새로운 시각 효과를 도입할 수 있는 풍부한 파이프라인 역할을 할 전망이다.

엔비디아는 게임플레이를 공유하고, 타인의 게임플레이를 관람하고 싶은 욕구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지포스 익스피리언스를 통해 캡처된 이미지 및 동영상 수는 10억 건을 넘어섰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엔비디아는 CES 2018에서 지포스 익스피리언스의 새로운 기능으로 자신의 게임을 원하는 모습으로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는 엔비디아 프리스타일(NVIDIA Freestyle), 게임 캡처 분야에 일대 혁명을 가져온 엔비디아 안셀의 사용자 인터페이스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엔비디아는 ‘지포스 나우’를 통해 더 많은 PC에서 고성능 게이밍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최신 게임을 즐기기 어려운 시스템 사양의 PC는 10억 대를 넘어서고 있다. 지포스 나우는 엔비디아의 게이밍 슈퍼컴퓨터를 클라우드 방식으로 활용해 저사양 PC에서도 성능 부담이 큰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최근에는 맥OS에 대한 지원도 추진하고 있어, 맥 사용자들도 배틀그라운드, 도타 2 등의 히트작을 직접 플레이할 수 있게 됐다.

이외에도 엔비디아는 IGN이 선정한 최고의 스트리밍 장치인 ‘쉴드 TV’(SHIELD TV)와 쉴드의 스트리밍, 게이밍 기능을 통합 탑재한 BFGD를 통해 대형 화면에서 즐길 수 있는 게임의 수를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PC 게이밍 분야의인 발전은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이며, 그 중심에는 엔비디아가 계속 있을 예정이다.

#엔비디아#지포스#익스피리언스#배틀그라운드#이스포츠

정환용 기자  hyjeo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