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9.21 금 17:17

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넷·콘텐츠
네이버, 동물보호센터 유기·실종동물 정보 제공검색창에 '지역+동물', '품종+동물' 등으로 검색 가능
양대규 기자 | 승인 2018.01.05 11:30

[EPNC=양대규 기자] 네이버가 실종된 반려동물을 찾거나, 유기동물 입양을 고려중인 이용자들을 지원하고자 검색 결과를 통해 동물보호센터의 유기·실종동물 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네이버 검색 결과에서 지방자치단체와 유기동물 보호시설에 보호중인 강아지, 고양이 정보 조회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네이버 모바일이나 PC 검색창에  "서울 유기동물", “성남시 유기동물”과 같이 ‘시·도 혹은 시·군·구+유기동물’ 형태의 키워드나, “실종견 조회” “실종묘 조회” “실종견 찾기” “실종묘 찾기” 등과 같은 키워드를 입력하면 유기되었거나 실종된 동물 정보를 접할 수 있다. 또한, 강아지의 경우 “포메라니안 유기동물”과 같이 ‘품종+유기동물’과 같은 키워드로 품종에 따른 유기견 정보를 알려준다.

유기·실종동물 정보는 해당 동물의 ▲사진 ▲품종 ▲성별 ▲털색 ▲체중 ▲예상나이 ▲특징 ▲발견장소 ▲보호장소 ▲연락처정보 등으로 구성된다.

네이버 주제검색 이태호 리더는 “올 한해(2017년 1월 1일~12월 26일) 농림축산식품부의 전국 유기동물 현황 자료에 따르면, 유기동물이 새로운 가족에게 입양되는 경우는 27%, 원래 가족을 찾는 경우는 14%에 불과하다”며, “네이버 검색을 통해 유기, 실종동물들이 가족을 보다 빠르게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네이버#유기견#실종동물#동물보호센터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