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9.21 금 17:17

상단여백
HOME 디지털라이프 스마트홈
옵토마, 30cm 거리에서 100인치 풀HD 구현하는 '홈 프로젝터'
이나리 기자 | 승인 2017.12.28 09:47

[EPNC=이나리 기자] 홈시어터 프로젝터 브랜드인 옵토마가 30cm의 짧은 거리에서 100인치 대형화면 구현이 가능한 레이저 초단초점 풀HD 홈시어터용 프로젝터 ‘LCT110’을 출시했다.

LCT110은 대형 TV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거실에서 영화 및 홈엔터테인먼트를 초대형 화면으로 즐기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출시된 제품이다. 또 차세대 광원인 레이저 기술을 탑재했으며, 0.25:1의 투사비율로 설계된 초단초점 렌즈 탑재로 스크린에서 30cm만 떨어져있어도 100인치의 초대형 이미지를 투사 할 수 있어 중소 규모의 거실에서도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또한, 프로젝터를 벽에 더 가깝게 배치 할 수 있고 케이블 설치도 기존 프로젝터들에 비해 간편해진 것이 특징이다.

고체 상태의 레이저 형광체 광원을 채택해 기존 램프형 대비 약 5배 가까운 최대 2만 시간의 긴 수명을 자랑해 유지보수 비용이 적을 뿐 아니라, 3600 안시루멘의 높은 밝기를 유지하면서 실제와 가까운 생생한 컬러 구현도 가능하다. 이로 인해 굳이 조명을 꺼놓지 않아도 환한 실내에서도 제품 사용이 가능하며, 어떤 실내 환경에서도 생동감 있는 풀HD의 고화질 화면을 구현해낸다.

신제품 LCT110의 대표 기능 중 하나는 익스트림 블랙(Extreme Black)이다. 각 프레임의 정보를 기반으로 램프 출력을 자동으로 조정하여 밝은 장면은 더 선명하고 깨끗하게, 어두운 장면은 좀더 짙은 검은 색의 질감을 극대화 시키는 보정 기능으로 디테일한 이미지를 표현할 수 있다. 

또한, MEMC(Motion Estimation·Motion Compensation : 모션추정 동작보정) 기술 탑재를 통한 고급 모션 제어 프로세싱으로 고속 동작이 많은 장면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션 블러(Motion Blur : 화면 이동 시 생성되는 잔상) 또는 이미지 저더(Image judder : 이미지가 부자연스럽게 끊기는 현상)를 제거해 원활한 영상 재생을 보장한다.

LCT110에는 고출력의 통합형 내장 스피커도 탑재해 비싼 외부 스피커 없이도 뛰어난 음질을 제공해 프로젝터 하나만으로 고화질의 이미지를 선명한 음질과 함께 감상할 수 있어 실용성도 높다.

옵토마의 일라이 장(Eli Chang) 이사는 “레이저 초단초점 풀HD 프로젝터 LCT110은 짧은 투사거리로 작은 규모의 거실에서도 초대형 화면 투사가 가능해 집에서 영화와 TV 시청을 즐기는 이들에게 적합한 최적의 홈시어터 제품”이라며, “다양한 모바일 기기들과의 호환과 레이저 광원을 통한 높은 밝기로 밝은 조명 아래서도 스포츠 생중계나 게임 등을 즐길 수 있어 단순 프로젝터가 아닌, 홈엔터테인먼트용 전문기기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