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2.15 금 17:17

상단여백
HOME 신제품 임베디드
‘마이크로소프트 365 비즈니스’ 출시… ‘중소기업’ 최적화 솔루션디바이스, 시간, 장소의 구애 없는 데이터 엑세스로 업무 연속성 높여
양대규 기자 | 승인 2017.12.06 14:22

[EPNC=양대규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MS)가 300인 이하 기업에 최적화된 통합 솔루션인 ‘마이크로소프트 365 비즈니스(Microsoft 365 Business)’를 국내에 정식 출시한다. MS 365 비즈니스는 ▲인텔리전트 기술이 탑재된 오피스 툴킷인 ‘오피스 365'의 다양한 생산성·협업 기능 ▲‘윈도우 10’과 ‘EMS(Enterprise Mobility + Security)’를 통해 제공되는 강력한 보안·디바이스 관리 기능을 함께 제공한다. MS는 하나의 솔루션으로 비교적 적은 규모의 IT 인력을 보유하고 있는 중견·중소기업 고객에게 진정한 의미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MS 365 비즈니스가 제공하는 주요 장점으로는 ▲견고한 협업을 가능케 하는 커뮤니케이션 도구 제공 ▲언제 어디서든 제약 없는 업무 환경 지원 ▲기업의 데이터를 24시간 안전하게 보호 ▲사용자와 관리자 모두 복잡한 설정 없이 쉽고 빠른 비즈니스 가능 등이 있다. 

제품은 이메일, 채팅, 온라인 미팅 등 팀에 적합한 커뮤니케이션 툴을 이용해 고객이나 동료, 고객사와 보다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돕는다. 그룹(Groups)이나 팀(Teams)과 같은 커뮤니케이션 도구로 팀원간의 대화나 컨텐츠를 손쉽게 한곳에 모아 더욱 편리한 협업 작업을 할 수 있다.

제품이 제공하는 또 다른 장점은 업무에 필요한 모든 정보가 클라우드를 통해 언제나 최신 상태로 업데이트된다는 점이다. 데스크톱, 노트북, 모바일 등 디바이스를 전환해 사용해도 파일을 손쉽게 수정하고, 연이어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또한 인터넷이 지원되지 않는 환경에서도 오프라인 작업을 저장하면 추후 클라우드와 자동 동기화가 이뤄져 업무의 연속성을 높인다.

기업의 데이터를 24시간 안전하게 보호하는 것 역시 MS 365 비즈니스가 중소기업을 위한 최적화된 솔루션인 이유다. 24시간 데이터와 디바이스를 바이러스, 멀웨어 및 랜섬웨어로부터 보호해 주는 것은 물론, 멀티팩터(Multi-factor) 인증으로 자격 증명이 강화돼 디바이스 분실 및 도난으로부터 데이터와 디바이스를 보호할 수 있다. 최신 오피스 365와 기업용 윈도우 10 버전의 상시 업데이트로 최신 보안 상태를 유지하고 회사 정보에 접근하려는 디바이스에 대한 일관된 보안 프로필 적용과 관리 정책 적용이 가능하다.

마지막으로 사용자와 관리자 모두 복잡한 설정 없이 간단하고 쉽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MS 365와 오피스 응용프로그램 등 비즈니스에 필요한 환경 설치 및 배포를 자동화해 쉽게 진행할 수 있다. 모든 서비스와 디바이스에 대한 단일 로그인으로 접근을 단순화시켜 추가 인력 없이 빠르게 업무에 착수할 수 있도록 돕는다.

MS가 올해 1500여 명의 아시아 비즈니스 리더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6%가 조직의 업무문화 개선을 위한 필요성에 동의했다. 한국 응답자 중 업무시간 동안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비중은 42%로, 77%가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로 업무를 처리한다고 밝혔다. 또한 53%는 10개 이상의 팀과 연관돼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고 답했을 정도로 업무환경이 전통적인 방식에 비해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마케팅 오퍼레이션즈 사업본부 유현경 이사는 “중소기업은 전문 인력이나 제반 여건의 한계로 디지털 역량을 확보하기에 어려움이 있는 반면, 뛰어난 유연성과 즉각적인 시장 대응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라며, “MS 365 비즈니스를 통해 많은 중견·중소 기업들이 최신의 디지털 업무환경을 구축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뤄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 365 비즈니스#MS#윈도우 10#오피스 365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