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2.15 금 17:17

상단여백
HOME 동향 국내
“전국 1만여 농어촌마을에 100메가 초고속인터넷 기반 구축 완료”과기정통부, 농어촌 광대역망 구축 완료보고회 개최
양대규 기자 | 승인 2017.12.04 16:27

[EPNC=양대규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12월 4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농어촌 광대역망’ 구축 완료보고회를 열었다. 농어촌 광대역망 구축 사업은 농어촌 마을에 대한 정보격차 해소와 정보통신기술(ICT) 융합으로 스마트농어촌 실현을 위해 정부, 지자체, 통신사업자가 협력해, 전국 50세대 미만 1만 3473개 농어촌마을에 100Mbps급 광대역통신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2010년에 시작된 사업은 2017년까지 국비 355억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1421억 원을 투입했다. 

사업을 통해 상대적으로 디지털 문화에 소외되어 있던 소규모 농어촌에도 100Mbps급 광대역 인터넷은 물론, 고화질 IPTV, 고품질 인터넷교육, PC기반 영상통화, 유헬스(u-Health) 등 다양한 방송통신 융합서비스를 이용할 기회를 제공했다. 과기정통부는 농어촌지역의 새로운 소득 창출과 농어촌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실시한 2017년 농어촌 광대역망 구축 성과 분석 결과에 따르면, 광대역망을 이용한 농어촌 가구당 소득이 인터넷 직거래 등으로 연간 98만 원이 증가했다. 또한, 정보획득, 금융민원서비스 수수료와 교통비 감소 등으로 연간 29만 원의 비용 절감 효과도 있었다. 사업에 따른 전국 농어촌 마을의 소득 증대 효과는 1324억 원, 비용 절감 효과가 280억 원으로 총 1604억 원의 경제 효과가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과기정통부 김용수 제2차관은 “첨단 ICT가 열어가는 4차 산업혁명의 혜택은 국민 누구나, 어디에서나 누릴 수 있어야 한다”며, “정부는 농어촌 마을의 광대역망 구축을 기반으로 우리 농어촌이 4차 산업혁명에 걸맞은 스마트 농어촌으로 변모해 갈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농어촌 광대역망#한국정보화진흥원#ICT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