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2.15 금 17:17

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
스마일서브, ‘한·중 구간 네트워크 병목’ 해결위한 VPN 서비스 공개
양대규 기자 | 승인 2017.12.01 14:56

[EPNC=양대규 기자] 호스팅·클라우드 인프라 전문기업 스마일서브가 한·중 구간 네트워크 병목을 해결해주는 가속 상품 니하오 차이나(NIHAO CHINA) VPN 서비스를 공개했다. 스마일서브는 기업 전용으로 맞춤 설계된 제품답게 신뢰성과 안정성 확보에 무게를 실었다고 밝혔다.

스마일서브는 자주 네트워크가 느려지고, VPN이 막혀서, 2014년 개설된 자사 연길 R&D센터와 소통이 원활하지 않았다. 업체는 내부에서 직접 해결하기 위해 제품을 개발으며, 완성도를 높여 정식 서비스하게 됐다고 제품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니하오 차이나 VPN은 ‘VPN TO VPN ACCEL’과 ‘EXPRESS VPN’ 2가지 서비스로, 스마일서브가 독자로 설계 구현한 한·중 구간 병목 없는 별도 국제 기업 전용 네트워크이다. 통신할 때 독자 터널 링 프로토콜을 이용해 보안성을 높였으며, 구간별 속도는 10Mbps에서 최대 100Mbps까지 내에서 속도별 요금제가 차등 적용된다. 

스마일서브는 원활한 통신 서비스를 위해 기업이 아닌 개인이나 재판매를 목적으로 한 업체에는 해당 서비스를 신청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사용 환경에 맞춰 기존 VPN 사용자는 장비 그대로 병목 구간만 가속하는 VPN TO VPN ACCEL을 제공하고, VPN 미사용 고객은 EXPRESS VPN 서비스를 제공하는 형태로 세팅이 이뤄진다. 

스마일서브 김병철 대표는 “전용회선을 생각해 보았으나 너무 비싸고, 인터넷은 저렴한데 화상회의가 힘들었다”며, “스마일서브가 잘하는 IT의 기본을 돌아보고 ‘IDC 인프라, 네트워크, 연구소 및 연길 R&D’를 아우르는 사내 TF를 구성하여 해결 방법을 찾았다”고 말했다.

#스마일서브#니하오 차이나 VPN#중국 통신 서비스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