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2.15 금 17:17

상단여백
HOME 포커스 포커스
스마트폰 ‘듀얼 카메라’ 빠른 확산, 카메라 모듈 업체 함박웃음듀얼 카메라, 기존 제품 보다 2배 이상 높은 단가
이나리 기자 | 승인 2017.11.30 16:01

[EPNC=이나리 기자] 2016년 애플이 아이폰7 플러스에 듀얼 카메라를 채택한 이후로 스마트폰 플래그십 모델을 중심으로 듀얼 카메라 채택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2017년 상반기에만 듀얼 카메라를 채택한 스마트폰 출시 모델은 40여 개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경우 갤럭시 노트8 이후 출시된 플래그십 모델에 듀얼 카메라를 장착할 전망이다. 특히 삼성은 2018년에 출시되는 갤럭시 S9와 중저가 라인 중 고가인 갤럭시 A8에 듀얼 카메라를 장착할 것으로 예정이다. 

메인 카메라 화소는 아직 1200~1300만 픽셀이 주류를 이루고 있으며, 추가적인 화소의 확대보다는 기능의 추가가 강조되고 있다. 반면, 전면 카메라는 아직까지 500~700만 픽셀 카메라가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으나 800만 픽셀이 주류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에는 2000만 픽셀과 듀얼 카메라를 장착한 모델도 출시되는 추세다. 

아이폰의 듀얼 카메라

듀얼 카메라를 적용하는 방식은 업체별로 차이가 있다. 애플은 아이폰X에서 12MP+12MP 2배 광학 줌(Zoom), 삼성은 갤럭시 노트8에서 듀얼 12MP, 듀얼비디오, 2배 광학 줌, 오토포커스 기능을 갖췄다. 이로써 앞으로 스마트폰 카메라는 줌 방식에 대한 선호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화웨이의 메이트10은 듀얼 20MP+12MP, 로스리스(Lossless) 줌, 선명한 이미지를 얻기 위해서 모노(Mono) 렌즈를 택했고, LG전자의 V30은 듀얼 16MP+13MP, 125도의 광시야각을 특징으로 선정했다.

이런 시장 변화에 따라 듀얼 카메라를 탑재한 스마트폰의 출하량은 2017년 6980만개에서 2017년 2억 4540만 개로 전망되고, 2018년에는 4억 1500만 개에 이를 것으로 하이투자 증권은 전망했다. 

스마트폰의 듀얼 카메라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부품 공급 업체들의 실적 성장이 이어지고 있다. 애플 아이폰X와 LG V30에 카메라 모듈을 공급하고 있는 LG이노텍은 2017년 3분기까지 올해 카메라모듈 생산량이 1억 8031만 4000개를 기록, 전년동기 대비 36.4% 증가했다. LG이노텍은 지난 8월 세계 최초로 F1.6 조리개 값의 글라스 소재 표준렌즈와 저왜곡 광각렌즈를 결합한 고성능 듀얼 카메라 모듈을 공개했으며, 이는 V30에 공급되고 있다. 

LG이노텍의 듀얼 카메라 모듈

삼성 갤럭시 노트8에 듀얼 카메라를 공급한 삼성전기 또한 특수를 누렸다. 삼성전기는 2017년 3분기까지 카메라 모듈 등이 포함된 디지털모듈(DM)부문의 매출이 8220억 원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25% 증가했다. 또 카메라모듈의 평균 판매가격이 지난해 연간 평균 판매가격과 비교해 13% 상승했다고 3분기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카메라 모듈은 타부품대비 평균판매단가 상승세(수량 증가 효과)로 고성장이 이뤄질 것이란 시각이다. 업계 관계자는 “듀얼 카메라 모듈의 단가는 기존 제품의 2배 이상이기 때문에, 스마트폰 부품으로 공급이 체결되면 수익성이 크게 좋아진다”고 말했다. 

삼성전기의 듀얼 카메라 모듈

듀얼 카메라 모듈 시장에서 LG이노텍은 점유율 34%로 1위다. 일본의 샤프는 11.2%(2위), 삼성전기는 10.3%(3위), 중국의 써니옵틱 9.6%(4위), 중국의 오필름 6%(5위) 순으로 차지하고 있다(리서치인차이나, 2016년 기준). 

전세계 카메라 모듈 시장은 2017년부터 연평균 16.8%씩 성장해 2020년에는 510억 달러(약 58조 4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카메라 모듈은 스마트폰 뿐 아니라 드론, 자동차의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등에서 각광받고 있기 때문이다.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