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2.13 수 17:42

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
SKT, 국내 통신장비업체들과 ‘5G 중계 기술 개발’5G 초고주파수 대역에서도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 제공
양대규 기자 | 승인 2017.11.29 15:24

[EPNC=양대규 기자] SK텔레콤이 국내 통신장비업체와 함께 신규 5G 중계 기술을 개발했다. SK텔레콤은 하이게인안테나와 SK텔레시스 등과 함께 5G 초고주파수 대역에서도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신규 5G 중계 기술을 개발하고, 시험망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5G 중계 기술은 기지국과 단말기 사이에서 5G 신호를 증폭해 전파 도달 거리를 늘려주는 역할을 한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서비스 음영 지역을 해소하고, 촘촘한 5G 서비스가 가능하다. 5G 후보 주파수인 28GHz 대역은 초고주파수 특성으로 인해 전파의 직진성이 강하고, 장애물을 우회하기 어렵다. 이에 따라 원활한 5G 서비스를 위해서는 중계 기술 확보가 필수적이다.

SK텔레콤이 국내 통신장비업체들과 개발한 5G 중계 기술은 ▲좌우 90도 방향으로 전파를 반사하는 ‘평면액자형’ ▲볼록거울 원리를 활용해 전파를 굴절시키는 ‘볼록거울형’ ▲다수의 전파를 수신한 후 이를 증폭하는 ‘다중 전파빔 생성·증폭형’ 등이다.

SK텔레콤은 ‘다중 전파빔 생성·증폭형’ 중계 기술을 강남 5G 시험망에 적용해, 단일 전파 활용 대비 5G 커버리지를 3배 확대했다. 기존 단일 전파빔 중계기 커버리지는 직경이 약 70m 정도였지만, 다중 전파빔 생성·증폭형 중계기를 적용해 약 200m까지 늘였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이번에 확보한 신규 5G 중계 기술은 SK텔레콤과 국내 업계가 협력한 대표사례”며, “앞으로도 개방과 협력을 통해 국내 통신장비업계가 활약할 수 있는 한국형 5G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5G#하이게인안테나#SK텔레시스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