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8.2.14 수 17:30

상단여백
HOME 동향 국내
LG화학 박진수 부회장, “협력회사의 경쟁력이 곧 LG화학의 경쟁력”대주코레스·피앤이솔루션 방문, 협력사와 ‘지속가능한 동반성장’ 논의
양대규 기자 | 승인 2017.11.21 18:01

[EPNC=양대규 기자] LG화학 박진수 부회장이 11월 21일 2차전지 분야에서 뛰어난 기술력을 갖춘 국내 협력사 2곳을 방문했다. 협력사는 전북 완주에 위치한 대주코레스와 경기 수원에 위치한 피앤이솔루션이다. LG화학은 박 부회장이 협력사들과 ‘지속 가능한 동반성장’을 위한 다양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박 부회장은 “협력회사의 경쟁력이 곧 LG화학의 경쟁력”이라며, “LG화학의 협력사들이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고대 중국 철학자인 장자의 ‘소요유’편을 인용해 “물이 많이 고이지 않으면 큰 배가 뜰 수 없고, 바람이 많이 모이지 않으면 큰 새가 날아오를 수 없다”며, “협력회사의 성장을 지원하는 것은 곧 LG화학의 미래를 만드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대주코레스는 전기차용 배터리 팩을 감싸는 상자모양의 ‘로어 케이스하우징(Lower Case Housing)’을 만드는 회사다. LG화학과 기술 협력을 통해 세계 최초로 알루미늄 소재의 대용량 배터리팩 하우징 제품을 개발했다. 알루미늄은 철보다 3배 가볍고 열전도율은 9배 뛰어나다. 기존의 300kg이었던 하우징 제품 무게를 100kg으로 줄였으며, 배터리 충방전 냉각 속도도 빨라 배터리 효율을 높였다. 2016년 12월 세계 최초로 알루미늄 제품 상용화에 성공해, 세계적인 완성차 업체들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피앤이솔루션은 충방전기를 제조하는 협력회사다. 제품은 LG화학이 전지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실제 충방전 테스트를 해보는 활성화공정에 사용된다. 피앤이솔루션은 LG화학과 기술협력을 통해 2009년 국내 최초로 충방전 공정 중 방전되는 전기를 다른 설비에 연결해 재활용할 수 있는 ‘에너지 회생형 충방전기’를 개발해 대량 양산라인에 적용했다. 2014년에는 무선이어폰 등에 들어가는 초소형 배터리를 충방전할 수 있는 ‘초소형 충방전기’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양산 중이다.

LG화학 관계자는 “박 부회장은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이 미래를 위한 혁신의 출발점이자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필수조건이라 판단,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강조해 오고 있다”며, “이러한 박 부회장의 의지에 따라 LG화학도 단순히 물질적인 도움을 제공하는 차원을 넘어 기술 협력 등 협력사가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의 폭을 넓혀가고 있다”고 말했다.

LG화학은 동반성장 5대 주요 전략으로 ▲공정한 거래문화 조성 ▲금융지원·결제조건 개선 ▲안전환경·에너지 상생활동 ▲협력사 역량 강화 활동 ▲정보공유와 소통활동을 선정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 2년 LG화학은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하는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LG화학#대주코레스#피앤이솔루션#2차 전지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