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BM, ‘IBM 클라우드 프라이빗’ 출시
상태바
한국IBM, ‘IBM 클라우드 프라이빗’ 출시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7.11.09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양대규 기자] 한국IBM은 기존 IT 인프라를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데 있어 고민하거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을 위해 ‘IBM 클라우드 프라이빗(IBM Cloud Private)’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를 통해 기업은 사내 IT 인프라를 그대로 유지하며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에서 누릴 수 있는 다양한 혜택을 받는다.

IBM 클라우드 프라이빗은 퍼블릭 클라우드와 유사한 IT 환경을 기업에게 제공한다. 기업들은 스스로 통제 가능한 사내 IT 인프라에서 컨테이너, 마이크로서비스, 오픈소스 등의 클라우드 기술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또한, 기업들은 클라우드 기반의 신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기존의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로 이전하고 트렌드에 맞춰 재설계 할 수 있다. 

IBM 클라우드 프라이빗은 오픈소스 쿠버네티스(Kubernetes)를 기반으로 도커(Docker) 컨테이너와 클라우드 파운드리(Cloud Foundry)를 동시에 지원한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기존 워크로드를 IBM 클라우드를 포함한 모든 클라우드 환경으로 손쉽게 통합, 이전할 수 있다.

IBM은 전 세계 기업들이 올해부터 연간 500억 달러 이상을 프라이빗 클라우드의 구축과 업그레이드에 투자할 것으로 예상한다. 투자금액은 2020년까지 매년 15~20%씩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IBM 관계자는 “금융권이나 헬스케어 부문과 같이 보안이 중시되는 산업에서 프라이빗 클라우드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IBM 클라우드 프라이빗은 해당 산업에서 유용하게 쓰일 것”이라고 설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