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1.23 목 14:37

상단여백
HOME 동향 국내
LG화학, 10억 원 투자해 켐코 지분 10% 확보배터리 양극재 원재료 수급 안정성 갖춰
양대규 기자 | 승인 2017.11.08 16:39

[EPNC=양대규 기자] LG화학이 황산니켈 생산업체인 켐코에 10억 원을 투자해 지분의 10%를 확보한다. 켐코는 아연, 납, 은, 인듐 생산량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고려아연의 자회사로, 연간 2만 톤의 황산니켈을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 중이다. 2018년 3월부터 황산니켈을 생산하며 수 년 내 생산량 8만 톤으로 증설할 계획이다. 

황산니켈은 배터리 양극재의 주 원재료다. 양극재는 차량용으로 사용되는 고용량 리튬이온배터리 비중의 80%를 차지한다. LG화학은 켐코 지분 취득으로 2018년 중순부터 황산니켈을 우선 공급받으며 전기차 배터리 수급의 안정성을 확보했다.

에너지 컨설팅업체인 우드 맥켄지에 따르면 전기차 판매량은 지난해 240만 대에서 2025년 1420만 대로 늘어날 예상이다. 전기차 판매가 늘며 차량 배터리의 주원료인 니켈의 수요 역시 지난해 4만 톤에서 2025년 22만 톤까지 급증할 전망이다. 지난해 톤당 9000달러 밑의 가격으로 거래된 니켈은, 현재 35% 이상 올라 톤당 1만 2000달러를 넘었다. 전기차 수요증가에 대한 기대심리, 글로벌 경제성장의 가속 등으로 가격상승과 공급 부족 현상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LG화학 관계자는 “원재료의 안정적 수급과 더불어 양극재 설비 또한 2020년에는 현재의 3배로 증설할 계획”이라며, “성장이 본격화되는 전기차 시장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현재 1조 7000억 원 수준인 전기차 배터리 매출을 2020년 7조 원 규모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LG화학#켐코#황산니켈#배터리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