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8.16 목 14:37

상단여백
HOME 동향 국내
현대자동차, ‘2017년 산업혁신운동 및 스마트공장 발대식’ 개최올해로 5년째, 1350개 중소기업 공정혁신과 스마트공장 지원
정환용 기자 | 승인 2017.10.26 09:11

[EPNC=정환용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과 함께 10월 25일 경기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이영섭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사장, 박광식 현대차그룹 부사장,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 150개 협력사 대표 등 2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산업혁신운동·스마트공장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에서 스마트공장 추진 계획을 발표한 후 현대차그룹이 협력사 품질경쟁력 확보 방안과 스마트 공장 구축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성공적인 완수를 위해 참석자 모두가 결의를 다지는 순으로 진행됐다.

현대자동차가 2017년 산업혁신운동·스마트공장 발대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앞줄 왼쪽부터 청운하이텍 장웅선 이사, 현대기아차 이성섭 부장, 대한상공회의소 권혁부 연구위원,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류병완 사무총장, 산업통상자원부 최연우 과장,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영섭 이사장, 현대기아차 박광식 부사장, 경우정밀 박용오 대표, 로드피아 이상덕 대표,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송호익 실장.

스마트공장 사업은 제품기획에서 설계, 제조, 공정, 유통판매에 이르기까지의 전 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기존공장을 생산시스템이 최적화된 공장으로 변환시키는 사업이다. 현대차그룹은 산업부와 함께 산업혁신운동의 일환으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간 264억 원(현대차그룹 251억 원, 산업부 13억 원)을 지원해, 총 1150개 중소기업(자동차관련 750개, 기타 400개)의 공정혁신과 스마트공장 전환을 지원한다. 이와 별도로 현대차그룹은 광주창조혁신센터와 함께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40억 원을 지원해 광주지역 200개 중소기업(자동차관련 100개, 기타 100개)의 스마트공장 구축도 지원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업체당 2000만원을 지원해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전환을 돕고 있다. 특히 업체별 맞춤형 스마트공장을 위해 전문 코디네이터와 함께 경영진단을 실시해, ▲공정검사 자동화 시스템 ▲풀-프루프 시스템 ▲초·중·종물 검사 시스템 ▲LOT 추적·관리 시스템 ▲금형 관리 시스템 등의 스마트공장 구축 시스템을 적용 중이다.

또한, 스마트공장 구축기간 단축과 비용 절감을 위해 도금, 도장, 사출, 프레스, 용접, 고무, 열처리, 가공, 전기전자, 주조, 단조 등 자동차산업의 11개 업종별 표준모델을 개발해 참여기업에 배포했다. 실제로 현대차그룹의 지원으로 지금까지 산업혁신운동·스마트공장으로 전환된 기업들은 불량률 감소, 생산성 향상, 원가 절감 등의 성과 지표가 평균 약 57% 가량 개선되는 효과를 나타냈다.

이영섭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성공적인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해서는 참여기업의 사업목표 달성 의지와 공급기업의 사명감을 통한 적극적 참여, 코디네이터의 전문적 지원이 필수”라며, “재단 역시 그간의 자동차부품업계를 지원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중소 협력사가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광식 현대차그룹 부사장은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을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의 협력사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산업혁신#스마트공장

정환용 기자  hyjeo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