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햇 포럼 APAC 2017, 서울서 11월 2일 개최
상태바
레드햇 포럼 APAC 2017, 서울서 11월 2일 개최
  • 이나리 기자
  • 승인 2017.09.20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소스 혁신 사례 논의와 인사이트 공유 예정

[테크월드=이나리 기자] 글로벌 오픈소스 솔루션 선도기업 레드햇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열리는 업계 최대의 오픈소스 기술 연례 행사인 ‘레드햇 포럼 APAC 2017‘은 9월 인도 방갈루루를 시작으로 서울에서는 오는 11월 2일 개최되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13개 주요 도시에서 열린다. 

오픈소스는 고객, 파트너 및 개발자들의 협력을 기반으로 업계를 변화시키며 기업이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올 해의 레드햇 포럼은 지난 5월 보스톤에서 열린 ‘레드햇 서밋 2017’부터 이어온 ‘개개인이 혁신에 미치는 영향(The Impact of Individual)’을 주제로, 미래를 향해 한 발 앞서가며, 변화를 주도해 온 개개인에 주목하고 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이러한 개개인은 금융, 정부, 헬스케어 등 관련 모든 산업 분야에서 중요한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크게 기여해왔다.

본 행사에서는 레드햇의 주요 파트너와 한자리에 모여 업계 동향, 성공 사례, 오픈소스의 최신 기술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이 레드햇은 물론 기술 파트너들과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의미 있는 토론을 진행하며, 네트워킹 할 수 있는 시간 또한 마련했다.

특히, 레드햇 포럼에서는 레드햇 솔루션으로 비즈니스를 혁신한 고객에게 레드햇 이노베이션 어워드 APAC을 수여할 예정이다. 이 상은 IT 업계의 도전과제를 해결하고, IT를 현대화하는데 오픈소스를 활용하여 혁신을 가속화하고 보다 높은 민첩성과 효율성을 확보한 고객에게 주어진다.

한국에서 개최되는 레드햇 포럼 서울 2017은 오는 11월 2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총 2개의 트랙, 17개의 세션으로 진행된다. 한국레드햇 함재경 사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레드햇의 주요 임원, 애널리스트, 파트너가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데브옵스, 관리, 컨테이너, 빅데이터 등을 아우르는 광범위한 레드햇 솔루션 포트폴리오와 최신 오픈소스 기술 동향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할 예정이다.

레드햇 아태지역 총괄 수석 부사장 디르크 피터 반 리우벤(Dirk-Peter van Leeuwen)은 “최근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금융 서비스, 정부, 헬스케어, 통신사업 등 업계 전반에서 기술 혁신이 이뤄지고 있다. 고객, 파트너, 개발자 커뮤니티가 혁신을 위해 오픈소스 기술을 선택하는 것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레드햇 포럼이 미래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개개인이 한 곳에 모여 그들이 이룬 성공과 미래에 기여한 바를 인정 받을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