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9.25 월 16:16

상단여백
HOME 뉴스 e비즈니스
지멘스-HP, 산업 생산용 3D 프린팅 부문 협력지멘스의 NX 소프트웨어와 HP의 멀티 젯 퓨션 3D 프린팅 기술 통합
이나리 기자 | 승인 2017.09.11 13:00

[EPNC=이나리 기자] 지멘스와 HP는 새로운 HP-인증 적층 제조(Additive Manufacturing) 소프트웨어 모듈을 출시하며, 산업 생산(industiral procudstion)을 위한 3D 프린팅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소프트웨어 모듈인, HP 멀티 젯 퓨션(Multi Jet Fusion)용 지멘스 NX AM은 설계부터 생산까지 모든 과정을 포괄하는 지멘스의 적층 제조용 엔드 투 엔트(end-to-end)  솔루션을 더욱 확장한 것으로,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NX 소프트웨어 모듈을 사용하면 사용자는 단일 소프트웨어 환경에서 HP 3D 프린팅 프로젝트를 위한 부품을 개발, 관리할 수 있다. 또한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는 데이터 변환에 다른 툴을 사용하지 않고, 설계에서 완성품까지의 워크플로우 효율성을 전체적으로 높일 수 있다. 

지멘스와 HP는 설계자와 엔지니어들이 HP의 3D 프린팅 기능을 활용해 제품을 완전히 재구성하고, 전통적인 제조의 한계를 뛰어 넘어 비용 효율적으로 신제품들을 더 빠른 속도로 생산할 수 있도록, 미래 기술 로드맵 구현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이런 협력은 결과적으로 산업용 3D 프린팅을 위한 기회를 더욱 확대할 것으로 기대 된다.

지멘스의 새로운 소프트웨어 모듈을 통해 NX 사용자는 매니지드 환경에서 HP 멀티 젯 퓨션 3D 프린팅 부품의 설계, 최적화, 시뮬레이션, 프린팅 작업 준비, 검사 프로세스를 통합해 수행할 수 있다. 이제 사용자들은 여러 3D 부품 모델을 NX에 로딩하면 자동적으로 모델들이 구성(nest)되고 HP 3D 프린터로 전송된다. 이 과정은 단일 환경에서 최소한의 단계만으로 이루어지는 것이다.

또한, NX와 멀티 젯 퓨션의 통합은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이나 프로세스 단계들 사이의 데이터 변환의 필요성을 없애 준다. 더 나아가 미래에는 이전에 불가했던 자재 특성부터 개별 화소(voxel) 수준까지 제어하는 것이 가능하게 될 것이다. 이로 인해 다양한 질감, 밀도, 강도 및 마찰 정도뿐만 아니라 열, 전기 및 전도 특성을 가진 부품들도 인쇄할 수 있게 된다.

지멘스와 HP는 적층 제조 산업화라는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 수상 경력을 자랑하는 HP의 Multi Jet Fusion 3D 프린팅 솔루션은 우수한 품질의 물리적 부품을 최대 10배 빠른 속도로 제공하면서도, 현재의 3D 프린팅 속도에 비교하면 절반의 비용만이 소요되는 프로덕션 레디(production-ready) 상업용 3D 프린팅 시스템이다. 

지멘스가 제공하는 오퍼링(offering)에는 제품 수명 관리(PLM)와 전자 설계 자동화(EDA) 소프트웨어, 통합 자동화 및 제조 운영 관리(manufacturing operations management) 소프트웨어를 포함하고 있다. 여기에 HP의 3D 프린팅 솔루션이 결함됨으로써, 제조사들은 진정한 산업 생산 프로세스로서, 적층 제조를 구현할 수 있는 툴을 보유하게 되었다. 양사는 상호 협력을 지속해 나가는 한편, 다른 산업의 선두 기업과도 힘을 합쳐, 실행 가능한 생산 대안인 적층 제조 활성화를 위한 파트너 환경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의 제조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 부문 총괄 수석 부사장인 즈비 포이어(Zvi Feuer)는 “지멘스는 적층 제조가 기업이 새로운 수준의 비즈니스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제품과 공장을 재구성할 수 있도록 해주는 혁신 디지털 역량이라고 생각한다. 기업들은 시장 출시 속도를 높이고 제품 성능을 차별화하며, 생산과 공급망 운영을 간소화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HP와의 파트너십 강화와 HP의 혁신적인 3D 프린팅 기술 접목은 이런 배경에서 더욱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오늘날 제품은 더욱 복잡해지고 개별화되고 있다. 이에 지멘스는 다양한 소재, 조정가능한 기계적 속성, 전자 장치 통합 등의 역량을 갖춘 차세대 3D 프린팅 부품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지멘스#HP#3D 프린팅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