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1.17 금 17:42

상단여백
HOME 뉴스 부품·센서
텔레다인르크로이-안리쓰, PCI 익스프레스4.0 테스트 시스템 개발 협업
이나리 기자 | 승인 2017.09.08 09:00

[EPNC=이나리 기자] 텔레다인르크로이와 안리쓰는 PCI 익스프레스 4.0(PCIe Gen4) 테스트 솔루션을 제공하는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PCI 익스프레스 Gen 4 솔루션은 안리쓰의 시그날 퀄리티 애널라이저(Signal Quality Analyzer, SQA) MP1900A BERT와 텔레다인르크로이의 LabMaster 10Zi-A 오실로스코프와 자동화 테스트 프레임워크인 QPHY-PCIe4-Tx-Rx 소프트웨어로 구성된다.  이 통합 시스템은 고속 IC, 디바이스, 네트워크 엔지니어들에게 트랜스미터와 리시버 컴플라이언스 테스트는 물론 링크 이퀄라이제이션 검증을 자동으로 수행하는 완벽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텔레다인르크로이/안리쓰 솔루션은 쉽게 32 Gb/s로 확장 가능해, PCI 익스프레스 5.0 (PCIe Gen 5) 조건을 맞출 최초의 솔루션이다. 해당 시스템은 PCI 익스프레스 에코시스템 테스트를 수행할 수 있도록 PCI 익스프레스 3.0 (PCIe Gen 3) 트랜스미터, 리시버, 링크 이퀄라이제이션 테스트도 지원한다. 

안리쓰의 폴 이니스(Paul Innis) 부사장은 “안리쓰와 텔레다인르크로이는 최첨단 기술을 연구하는 엔지니어들이 그들의 디자인을 검증하는 데 필요한 높은 정확도와 효율적인 테스트 솔루션을 빠르게 제공해야 한다는 인식을 같이 하고 있으며, SQA MP1900A와 LabMaster 10Zi-A 오실로스코프를 결합한 솔루션은 고속 네트워크 분야의 기술이 계속 개발됨에 따라 PCIe Gen4테스트 시스템을 PCIe Gen5 테스트 시스템으로 쉽게 확장시킬 수 있어서 기술 발전에 따른 공백을 메울 수 있다” 라고 말했다. 

텔레다인르크로이 LabMaster10Zi-A

텔레다인르크로이의 콘래드 페르난데스(Conrad Fernandes) 영업 부사장은 “PCIe Gen4는 설계 엔지니어들에게 중요한 테스트이며, 우리의 공동 테스트 솔루션은 PCI-SIG 표준 준수 여부를 정확하게 테스트하고 인증 테스트를 수행한다. 2년내에 PCIe Gen5가 출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LabMaster 10-25Zi 오실로스코프는 PCIe Gen4 트랜스미터 테스트와 리시버 테스트 캘리브레이션에 필요한 25 GHz 대역폭을 제공하며, 차세대 시리얼 표준 32 Gb/s 또는 그 이상의 속도에 대응할 수 있도록 대역폭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다.

LabMaster 10-25Zi-A와 곧 선보일 QPHY-PCIe4-Tx-Rx 소프트웨어 옵션은 안리쓰의 MP1900A를 사용해 PCIe Gen4 트랜스미터, 리시버, 링크 이퀄라이제이션 테스트할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자동 측정, 제어를 수행한다. PCI 익스프레스 인터페이스의 디버깅은 내장되어 있는 아이다이어그램, 지터분석 툴과 디코딩 결과를 파형에 직접 표시하고 표로 제공하는 PCI 익스프레스 디코딩 기능으로 매우 간단하고 직관적으로 수행한다. 

2.4 Gbs부터 32.1Gb/s를 지원하는 고속 BERT, SQA MP1900A는 매우 정확하게 링크 트레이닝, 이퀄라이제이션 그리고 LTSSM(Link Training and Status State Machine) 분석을 할 수 있다. SQA MP1900A는 10-tap 앰퍼시스가 내장된 인터널 펄스 패턴 발생기(PPG), 클럭 리커버리 기능과 12dB 가변 CTLE(Continuous Time Linear Equalization)을 가진 높은 센시티비티의 에러 검출기(ED), 그리고 PCI 익스프레스 리시버 테스트에서 요구하고 있는 링크 네고티에이션(Link Negotiation) 기능들이 모두 일체형으로 제공된다. 고 품질 파형을 생성할 수 있는 성능을 통해 MP1900A는 신뢰할 수 있는 지터와 노이즈 내성 테스트를 수행한다.

#텔레다인르크로이#안리쓰#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