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2.11 월 18:03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KT, 와이파이 개방 완료…전국 지하철 내 Wi-Fi 장비 교체
정동희 기자 | 승인 2017.08.11 11:05

[EPNC=정동희 기자] KT는 8월 11일 전 국민 대상 10만 Wi-Fi AP(Access Point) 개방을 완료하고 KT 스마트폰 전 고객 Wi-Fi 서비스 기본제공, 지하철 객실 Wi-Fi 장비 교체 등 KT Wi-Fi 서비스 향상에 나선다고 밝혔다. 

KT는 지난 6월 정부 가계통신비 절감과 공공 Wi-Fi 2.0 정책에 적극 동참해 국내 최대 규모인 10만 Wi-Fi AP개방을 선언하고 8월 중 개방할 방침이라 밝힌 바 있다. KT는 유동인구가 많고 일상 생활에 밀접해 실질적 개방 혜택을 느낄 수 있는 ▲생활편의시설(편의점, 백화점, 대형마트, 버스정류장, 지하철역, 터미널, 주유소 등) ▲관광지(광장, 공원) ▲체육문화시설(공연장, 극장, 서점) 등의 Wi-Fi AP 10만개를 8월 11일 개방 완료했다.

이번 KT의 Wi-Fi 개방으로 타사 고객들 역시 최소한의 인증절차(이메일, 폰번호, 성별, 연령대 입력 및 약관 동의)와 짧은 광고시청(15초)을 거치면 국내 최고 품질의 KT WiFi 서비스를 1시간 동안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시간 경과 후에는 재인증 없이 광고시청만으로 이용시간을 연장할 수 있다. 

또한, Wi-Fi 개방으로 인한 사용량 증가에 대비해 Wi-Fi 이용 고객이 품질 저하를 느낄 수 없도록 노후 장비 점검과 장비 증설도 병행했다.

KT는 이달 1일부터 1만원 후반 요금제부터 제공되었던 무료 Wi-Fi 서비스를 저가요금제 고객에게도 확대 적용했다. 지금 사용하고 있는 요금제와 스마트폰(패드) 그대로 광고시청 없이 KT의 WiFi에 접속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 확대로 약 55만 명의 KT고객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전국 지하철 객차 내 Wi-Fi 장비를 교체해 서비스 품질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한다. WiBro망 만을 이용한 기존 장비를 WiBro와 LTE망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최신 Hybrid Egg 장비로 교체해 Wi-Fi 품질을 향상 시켰다. 

신형 Hybrid Egg 장비는 기존 구형 Egg대비 체감 속도는 5배, 접속자수는 15배 개선된 모델로 이번 대개체 작업을 통해 고객이 느끼는 체감 품질이 크게 향상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대개체는 하루 600만 명이 넘는 시민들이 이용하는 서울교통공사의 수도권 지하철 1~8호선을 시작으로 8월말까지 전국 지하철 객차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박현진 KT 유무선사업본부장 상무는 “전 국민 통신비 절감을 위해 10만 Wi-Fi AP 개방과 KT 고객혜택 강화를 위한 무료 Wi-Fi 서비스 제공 확대, 지하철 객차 내 WiFi 품질향상을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KT는 국민기업으로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이고 혜택을 강화 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에 대해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KT#Wi-Fi

정동희 기자  dhju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