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0.19 목 19:39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행정안전부, ‘모바일 전자정부 서비스 관리지침’ 개정·시행
정환용 기자 | 승인 2017.08.08 17:43

[EPNC=정환용 기자] 모바일 전자정부가 꼼꼼한 사전관리체계와 투명한 성과공개를 통해 질적으로 한층 더 성숙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모바일 서비스인 ‘공공앱’의 관리체계를 강화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모바일 전자정부 서비스 관리지침’을 개정해 오는 8월중 시행할 계획이다. 공공앱이란 공공기관에서 모바일 앱(App) 형태로 국민·기업들에게 제공하는 공공서비스를 지칭한다.

‘모바일 전자정부서비스 관리지침‘에는 공공기관이 모바일 서비스를 개발하거나 운영할 때의 관리사항이 규정돼 있다. 주요사항을 살펴보면 먼저 각 공공기관에서 신규로 공공앱을 개발하고자 하는 경우, 개발에 앞서 반드시 정보화사업 사전협의제를 거치거나 기관 자체적인 사전 검토절차를 거치도록 의무화해 공공앱이 꼭 필요한 경우에 개발될 수 있도록 하는 ‘공공앱 사전타당성 검토제’가 도입된다.

다음으로 중앙부처나 지방자치단체 등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모든 공공앱을 대상으로 매년 운영성과를 측정하고, 측정한 결과를 누리집에 의무적으로 게시하는 ‘공공앱 성과 인터넷 공개제도’가 도입된다. 이에 따라 각 공공기관의 성과측정 결과를 행안부에서 확인 점검한 후 인터넷에 추가적으로 공개할 수 있다.

또한, 성과측정 항목에 공공앱 다운로드 수나 최신 업데이트 여부 외에도, 이용자 만족도와 이용자 수 항목을 추가해 성과측정의 실효성을 높인다. 성과측정 대상도 공공앱 뿐만 아니라 내부 행정용 모바일 앱도 포함되도록 해 각 공공기관에서 스마트폰용 앱을 개발할 때 보다 신중을 기하도록 할 예정이다.

최근 모바일 서비스 확대에 따라 보안 우려도 커지고 있어, 각 공공기관에서 모바일 서비스와 관련된 보안대책을 수립하도록 의무화한다. 행안부는 2016년부터 2017년 상반기까지 이용이 저조하거나 업데이트가 미진한 8백여 개의 공공앱을 폐기토록 했으며, 올해 하반기에는 개정된 지침을 적용해 공공앱에 대한 정비를 한층 더 강화해 고품질의 공공서비스가 국민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과 함께 제4차 산업혁명의 요소기술로 손꼽히는 모바일 기술이 전자정부 서비스 분야에도 접목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와 시스템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장영환 행안부 개인정보보호정책관은 “공공기관이 공공앱을 개발하고자 하는 경우 사전에 그 타당성과 효과성을 충분히 검토하도록 하고, 사후에는 성과관리 체계와 국민의 감시를 강화토록 함으로써 모바일 전자정부를 추진하는데 있어 예산낭비나 관리부실 등에 대한 국민의 우려를 불식시켜 주길 당부한다”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춘 전자정부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행정안전부#전자정부#공공앱

정환용 기자  hyjeo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