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1.24 금 17:56

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
SKT, 인공지능 ‘누구’ CU편의점 매장 근무자 도우미로 실전 투입
정동희 기자 | 승인 2017.07.24 09:31

[EPNC=정동희 기자] 밤낮으로 근무자가 교체되는 것은 물론 수시로 다양한 프로모션과 이벤트가 진행되는 24시간 편의점. 매장 근무자의 업무 효율 향상과 고객 응대를 지원하기 위해 인공지능(AI) 기기 ‘누구(NUGU)’가 해결사로 투입된다. 

SK텔레콤과 BGF리테일은 을지로 SK텔레콤 T타워에서 ‘인공지능 편의점 유통 서비스’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7월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양사는 CU(씨유)편의점 매장 근무자가 궁금해 하는 사항을 문의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도우미’ 서비스를 개발해 내년 상반기 시범 서비스를 선보이고, 이후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지금까지 매장 근무자가 편의점 운영 과정에서 궁금한 사항이 발생하면, 본사에 직접 문의하거나 컴퓨터에서 찾아봐야 했던 것들을 이제는 구두로 ‘누구’에게 물어보고 답을 듣게 된다. 

예를 들면, (매장 근무자) ‘아리아, 서울에서 제주까지 택배 가격이 얼마지?’하고 물으면 (‘누구’) ‘네, 중량 별로 다른데, 최소기준인 350g 이하가 5800원입니다.’라고 바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 본사에서 프로모션이나 공지 사항이 있을 때 ‘누구’의 무드등으로 매장 근무자에게 알려줘 관련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양사는 또 이밖에 인공지능 기기 누구를 활용해 '점포내 위급 상황 발생 시 신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향후 인공지능 기반 신규사업 모델 발굴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편의점 특성 상 매장 근무자의 변동이 잦은 편인데, ‘인공지능 도우미’ 서비스가 매장에 도입되면, 신임 근무자도 손쉽게 매장 근무를 시작할 수 있어, 점포 운영 효율성뿐만 아니라 고객 서비스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누구’는 지난해 9월 출시 이후 약 20여 종의 서비스를 선보이며 국내 인공지능 기기 중 가장 많은 생활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번 편의점 유통 서비스 제공을 통해 한층 더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

특히 ‘누구’는 지금까지 음악•날씨•프로야구 경기 결과 등 개인과 가정용 서비스에 초점이 맞춰져 왔으며, 이번엔 집 밖으로 나와 편의점에 배치될 전망이다.

이상호 SK텔레콤 AI사업단장은 “CU 매장 근무자와 고객이 인공지능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라며 “양사가 협력하여 AI기반의 편의점 유통 서비스를 점차 고도화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 박대하 BGF 리테일 영업개발부문장은 “인공지능 도우미를 통해 매장 근무자에게 보다 편리한 근무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씨유(CU) 고객 대상의 인공지능 서비스로 고객에게 더 나은 편의성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T#누구#인공지능#편의점

정동희 기자  dhju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