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9.25 월 13:16

상단여백
HOME 동향 국내
삼성전자, 하계 휴가철 맞아 반도체 협력사에 인센티브 지급
정환용 기자 | 승인 2017.07.17 09:05

[EPNC=정환용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7월 14일 반도체 협력사 총 138곳에 총 201억 7000만 원의 2017년 상반기 생산성 격려금과 안전 인센티브를 지급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DS부문 각 사업장에 상주하는 모든 협력사가 생산성과 환경안전 지표를 달성해 인센티브를 지급받았다.

이번 상반기 인센티브는 본격적인 하계 휴가철을 앞두고 반도체 협력사 임직원 1만여 명에게 지급돼, 협력사 임직원들의 사기 진작과 함께 내수 경기 활성화에도 힘을 보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상생과 동반성장을 위해 2010년부터 반도체 협력사를 대상으로 인센티브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급된 금액은 전액 직원들에게 돌아가도록 규정돼 있다. 생산과 품질 관련 협력사 혁신 활동을 격려하고자 2010년부터 ‘생산성 격려금’ 제도를 도입했으며, 2013년부터는 환경안전/인프라 관련 협력사 임직원들의 안전의식 고취를 위한 안전 인센티브 제도로 확대해 시행하고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인센티브 제도 이외에도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협력사 임직원들의 역량 강화를 지원하고 있다. 향후 커뮤니케이션 교육을 포함해 리더십, 전문 직무 교육 과정 등을 개설해 교육 기회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반도체 설비 유지·보수 전문 기업 에이치씨엠의 박노훈 대표는 “2010년 제도 시행 후부터 한 번도 빠짐없이 인센티브를 받고 있다”며, “덕분에 회사 임직원들이 휴가를 좀 더 여유 있게 즐기고, 업무에 대한 열정도 높아지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협력사#인센티브

정환용 기자  hyjeo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