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히글라스, 도광판용 글라스 ‘XCV’ 대량생산 착수... LGD 공급
상태바
아사히글라스, 도광판용 글라스 ‘XCV’ 대량생산 착수... LGD 공급
  • 정동희 기자
  • 승인 2017.07.07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정동희 기자] AGC아사히글라스가 오는 8월부터 도광판 글라스 XCV(이하 엑스시브이)의 대량생산에 본격 착수한다. AGC아사히글라스는 엑스시브이의 대량 생산을 통해 LG디스플레이를 시작으로 다양한 고객에 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나갈 계획이다.

엑스시브이는 강도가 낮고 열과 습기에 취약한 기존 플라스틱 도광판의 단점을 전면 보강하고 빛 투과율을 개선해 5mm 이하 초박형 LCD TV를 구현할 수 있게 만든 유리 도광판으로, 주로 엣지(Edge) LED 방식 후면광원장치(BLU)에 사용된다. 플라스틱 도광판 대비, 20배 이상 강성이 높으며, 열에 의한 변형률은 8배 가량 낮고, 습도에 의한 팽창은 100분의 1 수준이라 얇은 베젤을 적용해도 변형이 거의 없다. 

특히 AGC아사히글라스는 TV 생산에 가장 적합한 글라스 도광판 두께인 1.8mm를 실현했으며, 큰 면적의 유리 생산에 적합한 플로트(float) 기법을 적용해 생산 효율성을 더욱 높이고 시장 수요에 맞는 제품을 발 빠르게 공급하고 있다.

도광판(Light Guide Panel)은 액정표시장치(LCD) 내 후면광원장치의 구성품 중 핵심 부품으로, 광원에서 나오는 빛을 LCD 전체 면에 고르게 전달하는 렌즈 역할을 한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노트북 등의 화면에 사용되는 LCD는 그 자체로 빛을 낼 수 없기 때문에 뒤쪽에 빛을 비춰주는 후면광원장치가 필수적이다. 최근에는 인테리어 연출에 용이하고, 선명한 영상을 그림이나 풍경처럼 즐길 수 있는 TV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대화면 프레임리스 구조를 실현할 수 있는 고투과∙고강성∙박형 도광판이 요구되고 있다. 

무라노 타다시 AGC아사히글라스 선진기능글라스사업본부장은 “기존 직하형 LED 대신, 보다 얇고 세련되며 디자인 자율성이 높은 ‘엣지라이트형’ LED 수요가 갈수록 늘고 있다”며 “글로벌 도광판 글라스 제조사 답게 앞으로도 부단한 기술 개발을 통해 시장 요구와 트렌드에 맞는 제품으로 TV의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