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0.23 월 17:53

상단여백
HOME 신제품 부품·센서
맥심, 듀얼 IO-링크 마스터 트랜시버 ‘MAX14819’ 출시50% 전력만으로 인더스트리 4.0 애플리케이션의 강력한 통신 지원
정환용 기자 | 승인 2017.06.19 17:17

[EPNC=정환용 기자] 맥심 인터그레이티드 코리아가 듀얼 채널 IO-링크 마스터 트랜시버 ‘MAX14819’를 출시했다. MAX14819는 전력 손실을 50%까지 줄여 인더스트리 4.0 애플리케이션의 강력한 통신을 지원한다.

 

MAX14819는 온-저항(on-resistance)과 공급 전류를 낮추고 전류 제한기 아키텍처를 최적화함으로써 다른 IO-링크 마스터 솔루션보다 열을 50% 더 적게 방출한다. 65V 최대 정격 절대값(absolute maximum ratings)과 역전압/전류 보호 기능은 IO-링크(1.1.2)와 SIO(IEC61131-2, IEC61131-9) 컴플라이언스를 준수한다. MAX14819는 NPN 타입의 센서도 지원한다.

팬 없이 작동하는 팬리스 프로그래머블 로직 컨트롤러(PLC)와 IO-링크 게이트웨이 시스템은 IO-링크, 디지털 입출력, 아날로그 입출력 등 IO 구성에 따라 많은 전력을 소모한다. PLC는 인더스트리 4.0 시대의 스마트 공장에 걸맞게 진화하고 있다. PLC는 보다 스마트하고 빠른 저전력을 구현하는 동시에 IO-링크와 표준IO(SIO) 컴플라이언스를 준수해야 한다. L+ 전원 공급 컨트롤러는 전류 제한을 설정할 수 있고 전압 및 전류 보호 기능을 갖춰 최저 전력만으로 인더스트리 4.0 애플리케이션의 강력한 통신을 지원한다.

통합 프레이머/범용 비동기화 송수신기(UART)는 한 개의 마이크로컨트롤러(MCU)만으로도 확장성을 최대화하고 비용 효율성을 높여 유연한 아키텍처를 구현한다. 업계에서 가장 빠른 최대 400 마이크로초 주기를 제공하고 대기 시간을 줄일 뿐만 아니라, UART의 MCU에 대한 의존성을 제거해 부품 비용을 최소화한다.

신이치 모토요시(Shinichi Motoyoshi) 일본 프로피버스 협회 회장은 “IO-링크를 구현한 맥심 제품은 IO-링크 기술 도입을 확대하려는 우리의 노력에 강력한 힘을 실어준다”며, “4월 일본에서 IO-링크 커뮤니티가 발족된 후 관련 시장이 급성장 중이며, 매우 적절한 시기에 맥심 신제품이 발표됐다”고 말했다.

맥심 인터그레이티드의 티모시 렁(Timothy Leung) 인더스트리·헬스케어 담당 수석 비즈니스 매니저는 “IO-링크 컨소시엄과 일본 프로피버스 협회 회원인 맥심은 새로 출시된 IO-링크 트랜시버를 통해 인더스트리 시장을 위한 고성능 초저전력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MAX14819는 맥심의 IO-링크 기술을 한층 더 강화해 유연한 제조 환경을 만들고 공장의 생산량과 운영 효율성을 모두 개선한다”고 밝혔다.

MAX14819는 48핀(7x7mm) TQFN 패키지로 이용 가능하며, 영하 40도부터 영상 125도 온도 범위에서 작동한다. 애플리케이션에는 IO-링크 마스터 시스템과 IO-링크 게이트웨이가 포함된다.

#맥심#트랜시버

정환용 기자  hyjeo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