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0.17 화 11:22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KT-국립암센터 4차산업 기반 의료정밀 분야 협약
정동희 기자 | 승인 2017.05.11 15:11

[EPNC=정동희 기자] KT는 국립암센터와 5월 11일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국립암센터에서 클라우드·빅데이터 기반 정밀의료 분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정밀의료란 환자 유전체 정보, 진료·임상 정보, 생활습관 정보 등을 통합 분석해 환자 특성에 맞는 진단과 치료를 제공하는 의료 서비스를 말한다. 지난해 8월 9대 국가전략 프로젝트로 선정된 이후 진료의 정확도와 치료 효과를 동시에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의료 패러다임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번 정밀의료분야 업무협약은 2012년,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해 유전체 분석에 성공한 KT와 암 전문기관인 국립암센터의 만남으로 주목된다. 

KT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환자 유전체 정보와 임상·유전 정보 등을 통합 관리하는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한다. 국립암센터는 진행성 주요 암 환자에 대한 유전체 검사·분석을 통해 암 환자 진단법과 치료제 개발에 집중하게 된다. 더 나아가 KT와 국립암센터는 정밀의료 분야의 공동 연구와 학술 협력, 그리고 클라우드 기반의 암 데이터센터 구축과 운영, 정밀의료 실현을 위한 기술적 협력도 지속 추진하기로 했다. 

이강현 국립암센터 원장은 “정밀의료는 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고 질병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새로운 의료 패러다임”이라며 ”이번 협약이 정밀의료를 통한 암 정복에 한 단계 다가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문환 KT 기업사업부문장 부사장은 “국가전략프로젝트의 하나인 정밀의료 분야에서 국립암센터와 함께 KT의 클라우드 기술과 역량을 펼칠 수 있게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의료 분야 4차 산업혁명의 시발점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국립암센터와 협력 범위를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T#국립암센터#정밀의료

정동희 기자  dhju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