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1.17 금 17:42

상단여백
HOME EM FOUCS 타깃 뉴스 뉴스레터
복잡한 무선 앱, 노르딕 솔루션으로 구현한다노르딕 칩 스케일 블루투스 저에너지 솔루션
정환용 기자 | 승인 2017.03.17 17:35
노르딕의 SoC nRF52832를 채택한 MtM 테크놀로지의 M905 AoP(Antenna-on-Package) 모듈.

노르딕 세미컨덕터(Nordic Semiconductor, 한국지사장: 최수철)는 대만의 MtM 테크놀로지(MtM Technology Corporation)가 자사의 M905 AoP(Antenna-on-Package) 모듈에 노르딕의 블루투스 저에너지 SoC(System-on-Chip) ‘nRF52832’를 채택했다고 밝혔다. 초저전력 블루투스 저에너지 통합 모듈 M905는, 개발 비용을 절감하고 시장 출시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플러그&플레이(Plug-and-Play) 솔루션을 통해 정교한 무선 연결 제품을 다양하게 구현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 모듈은 3x3.2mm WL-CSP(Wafer-Level Chip Scale) 패키지 기반의 노르딕 nRF52832 SoC를 채택하고, MtM의 SiP(System-in-Package) 기술을 적용해 6.5x6.5mm 폼팩터를 구현했다. 이로써 음성제어, 패턴인식, 환경학습 기능을 제공하는 웨어러블 기기나 독립형 장치와 같은 다양한 공간 제한적인 저전력 애플리케이션을 손쉽게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

제조업체들은 RF 설계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어도 이 M905 모듈로 까다로운 블루투스 4.2 지원 애플리케이션의 개발, 생산, 시장출시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이 모듈은 안테나와 다양한 프로그래머블 온칩 아날로그 및 디지털 주변장치를 내장하고 있다.

노르딕의 nRF52832 블루투스 저에너지 SoC는 노르딕의 6세대 초저전력(ULP; Ultra Low Power) 무선 연결 솔루션 중 하나다. 가장 복잡한 프로세서-집약적 무선 애플리케이션에서도 이 모듈을 적용해 고성능을 달성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 SoC는 64MHz, 32-bit ARM Cortex M4F 프로세서와 2.4GHz 멀티-프로토콜 무선 기술(블루투스 5, ANT 및 전용 2.4GHz RF 소프트웨어 지원)을 통합하고 있다. -96dB의 RX 수신감도와 512kB 플래시 메모리, 64kB RAM을 비롯해 터치-투-페어(Touch-to-Pair) 동작을 위한 NFC-A 태그도 갖추고 있다. 이 SoC는 출시 당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성능의 블루투스 저에너지 솔루션으로 인정받았으며, 경쟁 솔루션에 비해 최고 60% 이상의 범용 프로세싱 성능과 10배의 부동소수점 성능, 2배의 DSP 성능을 제공한다.

nRF52832 SoC는 5.5mA의 피크 RX/TX 전류의 2.4GHz 무선기술과 노르딕의 nRF51 시리즈 SoC 대비 최대 80%까지 전력소모를 절감할 수 있는 완전 자동화된 전력관리 시스템을 제공함으로써 전력소모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를 통해 경쟁 디바이스에 비해 전력 효율이 최대 2배에 이르는 58 CoreMark/mA를 달성한 블루투스 저에너지 솔루션이다.

MtM 테크놀로지의 CTO인 세드릭 램(Cedric Lam)은 “nRF52832 SoC는 우리에게 당연한 선택”이라며, “노르딕의 초소형 WL-CSP 솔루션은 마켓에서 가장 작은 패키지 안에 강력한 프로세서와 풍부한 I/O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우리의 고객들에게 중요한 전력소모도 시장에서 가장 낮은 수준인데다, NFC-A 태그를 내장하고 있어 페어링을 손쉽게 구현할 수 있다는 점도 우리의 결정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더불어 “탁월한 기술적 지원은 물론, 비즈니스 지원 측면에서도 향후 노르딕과 지속적으로 협력해야 하는 중요한 이유가 됐다”고 덧붙였다.

M905 모듈은 MtM의 기존 센서 보드 제품군과 인터페이스할 수 있도록 개발 키트(Development Kit) 보드로도 제공될 예정이다.

#노르딕#MtM#세미컨덕터#저에너지

정환용 기자  hyjeo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