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7.28 금 14:28

상단여백
HOME 디지털라이프 스마트홈 뉴스레터
LG전자, LED 프로젝트 시장서 선전 'LG 미니빔 TV'
정동희 기자 | 승인 2017.03.13 12:49

[EPNC=정동희 기자] LG전자의 가정용 프로젝터 ‘LG 미니빔 TV’의 돌풍이 거세다. 시장조사기관 PMA(Pacific Media Associates)에 따르면, LG전자는 전 세계 LED 프로젝터 시장에서 매출액 기준으로 지난해 1위를 차지했다. 2011년부터 6년 연속 1위다.

‘LG 미니빔 TV’는 프로젝터 시장이 정체된 상황에도 불구하고 인기가 지속되고 있다. 처음으로 1위를 차지한 2011년과 비교해도 꾸준한 성장세다. 지난해에는 5년만에 판매량이 2배가 넘었다.

국내 시장에서도, 올해 월 판매량이 5천 대를 넘어섰다.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에 비해 40% 이상 늘었다.

LG전자는 2008년 무게와 크기를 줄이면서도, 밝고 선명한 화면을 보여주는 ‘LG 미니빔 TV’를 출시해 가정용 프로젝터 시장을 열었다. 이후에도 소비자의 숨겨진 니즈를 한 발 앞서 찾아내 ‘LG 미니빔 TV’ 인기를 지속해왔다.

특히, ‘초단초점 미니빔 TV’는 올해 국내 시장에서 월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5배나 늘었다. 이 제품은 화면과 거리가 일반 프로젝터의 1/10 수준인 33cm만 확보되면 80인치대 대화면을 보여준다. 거실 공간이 넓지 않은 1~2인 가구, 원룸 등에서도 큰 화면을 보기 원하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했다.

제품 크기를 줄이면서도, 화면 밝기를 유지한 기술력도 ‘LG 미니빔 TV’의 인기를 높였다. LG전자가 올해 판매한 ‘LG 미니빔 TV’ 중 약 80%가 촛불 500개 이상을 켜놓은 밝기(500안시루멘)에 해당한다.

이 비중은 작년 같은 기간의 2배다. 소비자들이 크기가 작으면서도, 밝기가 높은 제품을 선호한다는 점을 반영한 결과다.

LG전자는 올해 홈시네마 수준인 2000안시루멘으로 밝기를 높이고, 풀HD 화질을 갖춘 ‘LG 프로빔 TV’ 등 신제품으로 돌풍을 이어갈 계획이다.

손대기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담당은 “소비자들이 원하는 가치를 담은제품들로 프로젝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빔 프로젝트#미니빔

정동희 기자  dhju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