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2.23 목 18:59

상단여백
HOME 디지털라이프 스마트홈
데이코-삼성전자 합작품, KBIS 2017서 공개美 환경청이 수여하는 ‘고효율·첨단제품상’ 수상
이두혁 기자 | 승인 2017.01.10 15:21

삼성전자가 지난 9월 인수한 가전 브랜드 ‘데이코’가 1월10일부터 12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란도에서 열리는 ‘KBIS(The Kitchen & Bath Industry Show) 2017’에 참가했다.

KBIS는 매년 전 세계 250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12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주방·욕실 관련 전시회다.

데이코는 이 전시회에 ▲주방가구와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빌트인 칼럼(Built-in Column) 냉장고’ ▲대용량 프리미엄 기능의 ‘프렌치도어(French Door) 냉장고’ ▲넓어진 조리공간을 자랑하는 ‘프로레인지’ ▲붙박이형으로 조리가 가능한 ‘프리미엄 월오븐(Wall Oven)’ 등으로 구성된 2017년형 ‘헤리티지(Heritage)’ 라인업을 선보였다.

데이코의 ‘헤리티지’ 라인업은 럭셔리 가전 명가 데이코의 전통을 잘 보여주는 디자인에, 삼성의 혁신 기술까지 더해진 명품 가전으로 현지 언론과 업계 관계자들의 높은 관심을 모았다.

데이코의 주력 제품 중 하나인 ‘월오븐’은 균일하고 빠른 조리를 가능하게 해 주는 ‘4단계 퓨어 컨벡션(Four-Part Pure Convection)시스템’을 적용해 최상의 조리 결과를 제공한다. 또한 이 제품은 Wi-Fi 기반으로 스마트폰을 사용해 작동·제어할 수 있도록 한 ‘IQ 컨트롤 기술’이 탑재돼 있어 사용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번에 선보인 헤리티지 라인업에는 다양한 사이즈의 ‘빌트인 칼럼’ 냉장고가 포함되는데 럭셔리 가전 브랜드로는 유일하게 미국 환경청(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이 주관하는 ‘에너지스타 고효율·첨단제품상(Energy Star 2016 Emerging Technology Award, 이하 ETA)’을 수상해 친환경성을 인정받았다.

ETA는 미국 환경청이 에너지 절약과 온실 가스 배출 감소에 효과적인 기술을 적용한 제품에 수여하는 상으로 ‘빌트인 칼럼’ 냉장고를 포함해 데이코와 삼성이 협력해 개발한 9개 모델이 선정되었다.

디자인과 기능은 물론 친환경성까지 갖춰 소비자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데이코는 냉장고 외 다른 주방 가전제품에 있어서도 삼성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접목해 데이코 제품의 가치를 높여 나갈 예정이다.

데이비드 니콜스(David Nichols) 데이코 제품담당 임원은 “데이코의 명성과 노하우에 삼성의 혁신이 더해져 이번 행사에 선보인 냉장고를 포함 많은 변화가 기대 된다”며 “앞으로 럭셔리 가전 시장의 판도를 바꿔나가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일반에 공개되는 전시 부스에는 참가하지 않았으나 데이코와 함께 별도의 전시 공간을 마련해 북미 빌트인 라인업과 CES 2017에 선보인 혁신적인 제품들을 거래선을 대상으로 소개하며 북미 빌더 시장 본격 진입을 예고했다.

이두혁 기자  twodu@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