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3.23 목 18:15

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
LG유플러스, 주머니에 쏙! 초소형 LTE 라우터 출시USB 포트로 연결, 최대 8인까지 WiFi 동시접속 지원
이나리 기자 | 승인 2017.01.10 11:25

지갑에 넣고 다닐 수 있을 정도로 작은 초소형 LTE 라우터가 나왔다. LG유플러스는 초소형, 초경량 모바일 핫스팟이 가능한 최소형 LTE 라우터 ‘유플러스 마이파이(U+ myFi)’를 출시했다고 1월10일 밝혔다.

U+ myFi는 전국 어디서나 LTE 신호를 받아 WiFi 신호로 바꿔주는 휴대형 라우터다. 국내 출시된 LTE 라우터 중 가장 가볍고 슬림한 24g 초경량 무게를 자랑한다. 명함보다 작아 지갑이나 바지 주머니에 넣고 다닐 수 있는 휴대성 또한 강점이며 어떤 기기와도 잘 어울리는 심플한 디자인이 매력적이다.

‘U+ myFi’

이 제품은 LTE CarFi(2nd Device) 10GB와 20GB 요금제로 가입이 가능하다. 현재 공시지원금을 받게 되면 단말기 부담금은 따로 없다.

U+ myFi는 최대 8대 와이파이(WiFi) 동시 접속을 지원한다. 노트북, 태블릿, 스마트폰 등 어떤 스마트 기기에서도 쉽고 편하게 데이터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배터리가 탑재돼 있지 않아 불필요한 충전을 할 필요가 없으며 USB 전원을 공급하는 모든 기기와 연결해서 사용 할 수 있다.

노트북에 꽂으면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나 클릭 없이 바로 작동된다. 와이파이 사용불가 장소를 위한 USB 테더링을 지원하고 최신 맥북 사용자를 위해 USB C젠더도 기본으로 제공된다.

보조배터리에도 꽂아 사용할 수 있다. USB 포트에 꽂으면 배터리 내장 라우터로 변신하며 대용량 보조배터리와 사용 시 최대 50시간까지 사용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U+ myFi는 초소형, 초경량에 휴대성을 극대화한 라우터로 어디서나 어떤 기기 상관없이 인터넷을 충분히 즐길 수 있다”며 “LTE 2nd 디바이스 요금제를 활용하면 데이터 걱정 없이 마음껏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