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4Q 14조원 매출에도 353억원 영업적자
상태바
LG전자, 4Q 14조원 매출에도 353억원 영업적자
  • 이두혁 기자
  • 승인 2017.01.06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년 3분기 이후 5년 만에 처음 영업이익 적자

LG전자는 1월6일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2016년 4분기 매출 14조7819억원, 영업적자 353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2015년과 대비해 매출은 1.5%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한 것이다.

지난해 1분기와 2분기 모두 5000억원을 웃돌던 영업이익은 3분기에 반토막이 났고 4분기엔 결국 적자로 돌아섰다. 이로써 LG전자는 지난해 가장 저조한 분기 실적을 올리며 한 해를 마무리하게 됐다.

LG전자 분기 영업이익이 적자를 기록한 것은 2011년 3분기 이후 5년 만에 처음이다.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에 의거해 추정한 전체 매출액과 영업이익 예상치이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및 사업본부별 구체적인 실적 등은 이달 말 예정된 실적설명회 당일에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