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한전, ‘클린에너지 스마트 공장' 추진
상태바
LG유플러스·한전, ‘클린에너지 스마트 공장' 추진
  • 이두혁 기자
  • 승인 2017.01.04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효율화 공동사업 추진 위해 사업협력 MOU 체결

LG유플러스와 한전은 에너지 다소비 공장 및 건물의 에너지 효율 향상과 부하 관리 확산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에 앞장설 것을 1월4일 밝혔다.

양사는 스마트그리드 에너지 관리와 ICT 기반 에너지 절감 분야에서 각 사가 보유한 핵심 역량과 기술을 결합해 에너지 절감 및 온실가스 감축을 선도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의 ICT 기반 에너지 절감 솔루션 및 통신 솔루션이 한전의 스마트 에너지관리시스템(FEMS/BEMS)과 결합된다. 공장과 건물의 에너지 효율 향상 및 부하 관리 사업을 적극 추진 하고 에너지 효율 향상 사업에 관한 정보 제공 및 사업 모델 공동 개발하여 실무 책임자가 참여하는 실무협의회를 매월 운영할 예정이다

양사는 향후 2000개 이상의 클린에너지 스마트 공장(건물)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에너지 절감 20%, 온실가스 310만톤 이상 감축이 예상되며 감축된 온실가스는 온실가스 배출권으로 전환해 고객이 활용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스마트 에너지관리시스템을 공장이나 건물에 도입해 설치비를 양사가 선투자 하고 추후에 고객이 에너지 비용 절감액으로 4~5년간 납부하는 방법으로 초기 도입 자금 부담 없이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시스템을 도입하는 공장 및 건물은 층/구역별, 생산라인별, 주요 설비별 에너지 사용량과 피크 추이 및 가동 상태, 효율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낭비요소를 적시에 파악해 개선할 수 있다. 큰 폭의 비용절감과 생산성 향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동사업 추진을 위해,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과 조환익 한전 사장은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1월4일 오전 양재동 엘타워에서 ‘에너지 신산업 투자협력에 관한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양사의 역량과 기술을 결합한 공동사업을 통해 국가적 에너지 절감 및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할 뿐 아니라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와 공공편익 증진에 앞장설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에는 산업 IoT 등과 연계하는 등 사업모델을 다각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