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3.27 월 09:21

상단여백
HOME 동향 글로벌
델이 생각하는 2017년 IT 산업 트렌드는?몰입형 창의성, 증강·가상현실, 난방·통풍·공기조화 보안, 5K 해상도 기술
이나리 기자 | 승인 2016.12.26 11:04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가 기업들의 본격적인 디지털화를 기반으로 2017년 주요 글로벌 IT 산업 전망을 발표했다.

인터넷, 모바일 등 디지털 기술 기업들의 급부상으로 기존 전통적인 기업들이 미래 비즈니스를 예측하기 어려워진 가운데, 델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준비하는 기업들이 주목해야 할 2017년 IT 산업 트렌드에 대해 다음 7개의 키워드인 ▲몰입형 창의성의 대두 ▲증강/가상현실 ▲난방, 통풍, 공기조화 (HVAC, Heating, Ventilation and Air Condition) 보안 ▲5K 해상도 기술 ▲최고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책임자 ▲사전 예방과 자가 치유 ▲기계인식(machine perception)을 바탕으로 다음과 같이 전망했다.

몰입형 창의성의 대두

2017년에는 혁신적인 기술이 보다 다양한 분야에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적용될 것이다. 건축 관련 종사자는 건축이 시작하기 전에 실물 크기의 완전한 모형을 통해 작업 결과를 예상할 수 있게 되고, 아이들은 그림을 그릴 때 마우스로 클릭하는 대신 스크린을 터치하는 것을 자연스럽게 느끼게 될 것이다.

증강/가상현실

델과 인텔(Intel)이 함께 발표한 미래 인력 연구(Future Workforce Study)에 따르면, 응답자의 67%는 증강현실/가상현실(AR/VR) 제품을 업무에 사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핸즈프리(hands-free) 장치는 사용자들로 하여금 시간 및 비용의 제약 없이 새로운 기술을 습득하고, 서비스를 제공하며 타인과의 관계를 형성할 수 있게 만들어줄 것이다.

또 터치와 같은 새로운 몰입형 감각을 통한 학습으로 강의, 제본, 노트 필기와 같은 기존의 양식이 점차 불필요해 질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증강현실 게임인 포켓몬고(Pokemon Go)를 시작으로 증강/가상현실은 게임 영역을 넘어서서 다양한 분야로 발전할 것이다.

난방, 통풍, 공기조화 보안

‘초연결 시대’로 일컬어지는 미래에는 IP 주소를 가진 모든 것이 해킹 가능하다. 공격의 대상은 IT 네트워크를 벗어나 비즈니스의 다른 영역까지도 확대될 것이다. 이에 따라, 단순 데이터 보호뿐 아니라 공기조화(HVAC, Heating, Ventilation and Air Condition) 인프라와 같은 요소에 대한 보안의 중요성까지도 커질 것이다.

5K 해상도 기술

2017년은 본격적인 5K 해상도 시대의 개막으로 기술 세계에서의 시각 경험이 현실 세계보다 더 생생하다고 느껴질 만큼 발전을 이룰 것이다. 5K 해상도(5120x2880)는 기존의 고해상도 멀티미디어를 지원하는 4K UHD(3840x2160) 디스플레이 대비 초고화질의 사진, 영상 등을 작업하는 전문가들에게 한 차원 높은 비주얼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최고 IoT 책임자

기존의 최고 디지털 책임자(Chief Digital Officer)에서 한 단계 나아가, 운영과 IT 기술간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 최고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책임자(Chief IoT Officer)라는 새로운 직책이 필요하게 될 것이다.

최고 IoT 책임자는 ROI(투자수익률)와 비즈니스 효율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설비 및 플랜트 매니저에서 CIO와 CEO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역의 사람들과 직접 협력한다. 또 현재 약 80억대의 기기가 서로 연결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4차 산업혁명으로 기업을 리드하는 중책을 맡게 된다.

사전 예방과 자가 치유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의 발전으로 방대한 데이터를 분석해 미래를 예측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사전에 기술적 결함을 알아내고, 적절한 시기에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된다. 2017년에는, 스스로 취약점을 분석하고 치유하는 자가 치유(self-healing) 기술을 통해, 기업은 고장 수리와 같은 단순 업무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여 전략적인 IT 프로젝트에 인력을 배치하는 등 업무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될 것이다. IT 시장 조사 전문업체 IDC는 2020년까지 운영 프로세스의 약 20%가 자가 치유 및 학습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기계인식(machine perception)

현재 기업들은 방대한 데이터를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긴 하지만, 결국 이렇게 처리된 대규모 데이터는 기계가 새로운 방식으로 사물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다. MIT의 인간 행동 예측을 위한 연구에 따르면, 기계인식(machine perception)은 방대한 데이터를 분석하여 통찰력을 얻고, 새로운 산업 혁명에 일조할 것이라고 한다. 특히, 의료 분야에서는 컴퓨터 비전을 통해 저렴한 비용으로 정확한 의료 절차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델의 클라이언트 솔루션(client solution) 부문 사장 겸 COO(최고운영책임자)인 제프 클락(Jeff Clarke)은 “다가오는 2017년은 4차 산업혁명의 본격적인 도래로 기존의 전통적인 기업들이 생존을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해야 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델은 고객들이 디지털 시대에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미래 IT 트렌드를 예측하고, 디지털 기술 리더십에 적극적으로 투자하여 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조력자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