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2.23 목 18:59

상단여백
HOME 조이뉴스 연예·라이프
서유리, 성형의혹 해명 "그레이브스병으로 인한 안구돌출"
홍용석 기자 | 승인 2016.12.16 11:47
(서울=뉴스1스타) 홍용석 기자 = 성우 서유리가 성형의혹을 해명했다.

서유리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함께 "요즘 만날 이런 글만 쓰게 되는 것 같아서 슬프지만, 어쨌거나 두어 달 전 갑상선 항진증 그레이브스병을 진단받고 병원 갈 시간이 없어 본격적인 치료를 시작한 지 한 달여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레이브스병에는 안구 돌출 증상까지 동반되는 경우가 많은데, 저 역시 그 증상이 동반돼 오늘 대학병원 안과에서 정밀 검사를 받고 안구 돌출 치료를 병행하고 있다 유난히 요즘 '앞트임 수술한 것 같다' '눈이 빠질 것 같다'는 말을 많이 들은 이유가 있었다"고 성형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서유리가 성형의혹을 해명해다. © News1star/ 권현진 기자
서유리는 "TV에 출연하는 일이 저의 업인지라, 저의 병증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쉬라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는데 제가 쉬면 저랑 엄마랑 고양이랑 굶어 죽는다. 조금만 이해해주시고 작은 응원이라도 해주시면 많은 힘이 날 것 같다"며 "세상의 모든 그레이브스병 환자분들 파이팅"이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뉴스1스타 (http://star.news1.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홍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