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 간식 ‘떡꼬지’를 스낵으로 즐겨보자
상태바
길거리 간식 ‘떡꼬지’를 스낵으로 즐겨보자
  • 유지원 기자
  • 승인 2016.09.0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라운제과, 새콤달콤 소스·눈송이 같은 식감으로 인기

떡볶이나 닭강정 같은 길거리 간식은 주머니 사정이 가볍고 자주 허기를 느끼는 성장기 10대들의 단골 메뉴로 인기가 높다. 하굣길에 학원 스케줄 사이에 짬을 내어 사먹는 간식은 학창시절의 빼놓을 수 없는 추억으로 자리잡기도 한다.

한층 재미있는 사실은 이런 길거리 간식의 인기가 새롭게 출시되는 스낵류에도 큰 영감을 주고 있다는 것.

이러한 가운데 크라운제과가 올 여름의 기대작으로 ‘쌀아있네! 떡꼬지’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대표적인 길거리 간식인 떡꼬지를 모티브로 삼아 간편한 스낵 형태로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됐다.

언뜻 생각하면 기존 떡볶이 스낵과 큰 차이가 없을 것 같지만 봉지를 열어보면 실제 떡꼬지를 본따 여러 개의 떡이 나란히 붙어있는 모양이 가장 먼저 눈길을 끈다. 미니 떡꼬지처럼 한입에 쏙 들어가는 귀여운 크기와 모양 덕분에 10대들 사이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다.

식품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맛 역시 실제 떡꼬지의 매력을 그대로 재현했다. 바삭하게 튀겨낸 떡과 새콤달콤한 소스가 어우러진 인기간식 떡꼬지의 스낵화를 이룬 만큼 크라운제과가 가장 중점을 둔 것은 새로운 소스의 개발이다.

크라운제과 관계자는 “100% 국산쌀을 사용한 것은 물론 쌀과 어울리면서도 떡꼬지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수백 번의 테스트를 거쳐 떡꼬지 소스를 완성했다”며 “입에 착착 달라붙고 자꾸만 당기는 새콤달콤한 소스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갓 튀겨낸 떡처럼 바삭하지만 입에 들어가면 입 안에서 사르르 녹는 눈송이 같은 식감도 크라운제과 ‘떡꼬지’의 또 다른 강점.

하굣길 학생들의 발길을 붙잡는 떡꼬지의 맛을 언제 어디서나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재현한 떡꼬지의 매력에 꾸준한 인기가 예측되면서 제과시장에 또 한번 길거리 간식 열풍이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