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2.12 화 17:55

상단여백
HOME EM INDUSTRY 스마트카 뉴스레터
SKT, 쏘카 ‘차량공유’ 서비스에 IoT 전용망 ‘LTE-M’ 적용내비게이션 ‘T맵’도 적용, 무료 와이파이 환경 구축 병행
최태우 기자 | 승인 2016.08.22 10:54

SK텔레콤이 쏘카와 차량공유(Carsharing) 서비스에 IoT 전용망과 모바일 내비게이션을 활용한 커넥티드카 구현에 나설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이날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SK텔레콤 김영주 엔터프라이즈 비즈(Enterprise Biz.) 본부장과 쏘카 김명훈 기술개발본부장이 참석했다.

커넥티드카는 정보통신기술과 자동차를 융합한 것으로 관제센터와 실시간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하고 스마트폰으로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차량을 말한다. 

이날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SK텔레콤 김영주 엔터프라이즈 비즈 본부장(사진 오른쪽 4번째)과 쏘카 김명훈 기술개발본부장(사진 오른쪽 5번째)이 참석했다.

커넥티드카가 구현되면 스마트폰을 이용해 원격으로 시동을 걸거나 에어컨 등을 켤 수 있으며, 날씨·뉴스 등의 생활 정보를 운전자가 실시간으로 받아 볼 수 있다. 영상·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지도 검색 및 통화도 가능하다.

‘LTE-M’과 ‘LoRa’를 융합한 하이브리드 IoT 전용망을 보유하고 있는 SK텔레콤은 커넥티드카의 안정적인 구현을 위해 쏘카에 LTE-M을 도입할 예정이다. 기존 3G 기반의 커넥티드카와는 달리 LTE 기술이 적용되면 실시간으로 차량제어 및 관제가 가능해진다. 양사는 올해 말까지 시범 테스트를 마치고 이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쏘카에 LTE-M을 적용할 계획이다.

정보와 오락 기능을 결합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도입한다. 양사는 우선 신규 차량을 대상으로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으로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다. 아울러 차량 예약 및 연장은 물론이고 블루투스 스피커와 카오디오 기능을 탑재한 태블릿 PC를 설치해 차별화된 드라이빙 경험도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 5월부터는 쏘카 차량에 무선 와이파이 환경 구축에 나서고 있다.

양사는 실시간 차량 운행 정보 등 쏘카에서 수집된 빅데이터와 SK텔레콤의 T맵 데이터를 융합해 커넥티드카에 최적화된 신규 서비스를 추가로 개발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차량공유 서비스 고객의 성별·연령별·지역별 특성이 다르고 경차에서 고급차까지 다양한 차량에서 수집한 빅데이터를 얻을 수 있어 이번 협약이 미래 산업인 커넥티드카와 자율주행자동차 연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태우 기자  desk@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